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형일의 대입은 전략이다(24)] 2020학년도 입시컨설팅 '6~7월 입시전략'

-6월 모의평가 결과는 수시지원의 잣대

-7월 입시정보 수집과 비교과 활동에 집중

#입시에서 보다 나은 성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매달 신경써야할 것들이 있다. 소속 고교의 학업 및 활동분야의 주요일정, 입시제도에 영향을 미치는 평가원, 교육청, 대교협 등과 같은 기관의 주요일정, 학생을 선발하는 주체인 대학의 주요일정 등은 반드시 확인하고 넘어가도록 하자.

◆6월 모의평가 결과로 현실을 직시해야

고3 수험생의 6월 4일 치루는 수능모의고사는 지금까지 치러온 모의고사와는 다르다. 평가 주체가 수능 출제기관인 ‘교육과정평가원’이라는 사실만으로도 수험생들은 긴장하게 된다. 실제로 6월 모의평가결과는 수시지원의 기본 잣대로 활용된다. 수시와 정시준비 중 어디에 더욱 비중을 둘 것인지, 수시 6회 지원기회를 어떠한 전형으로 어떠한 대학 및 학과에 지원할 것인지를 확정하는데 활용하게 된다. 따라서 6월은 이후 수시지원의 방향을 결정짓는 모의평가 대비에 집중하도록 하자. 상대적으로 고 1~2학생들은 5월에 이어 학교생활에 충실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학업 및 비교과 활동계획을 수립하고 실천해 나가도록 하자.

6월 모의평가에서 유독 큰 성적 하락폭을 나타내는 수험생들이 많다. 넓어지는 시험 범위와 난이도, 상위권 재수생들에 의한 석차하락 현상을 겪는 것이다. 아울러 고3 수험생활 중 수능뿐만 아니라 수시지원에 대비한 내신 학습과 비교과 활동, 대학별고사의 병행 준비에 부담을 느끼며 불안감과 심리적인 갈등이 본격화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6월 모의고사 직후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필요한 것은 냉정한 판단이다. 6월 모의평가 결과를 객관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어야 수시를 적정하게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가령 수능최저달성 가능성에 대한 판단 등을 말이다. 또한 6월 모의평가를 기점으로 성적대에 따른 전략적인 학습 방안을 고민해 볼 수 있다. 중하위권 학생이라면 수능에서 수학 (가)형 응시를 포기하거나 수학 학습을 포기하는 것과 같은 처방으로 학습의 효율성을 높여 볼 수도 있을 것이다. 수시 교과전형을 활용한 안정적인 지원을 고려해 보는 것 역시 6월 모의평가 결과를 토대로 판단해 볼 수 있는 전략이다.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된다면 3학년 1학기 기말고사에 ‘올인’해야 할 것이다.

◆사관학교 원서접수 실시

올해 사관학교는 6월 21일(금)부터 원서접수가 시작된다. 경찰대학은 이보다 한 발 앞선 5월 17일(금)부터 27일(월) 까지 원서접수를 실시한다. 경찰대, 사관학교(육사, 해사, 공사), 국군간호사관학교는 일반대학과는 별도로 신입생을 선발한다. 따라서 수시 및 정시 일정과 및 원서접수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도전해 볼 수 있다. 단, 해당 대학간 중복지원은 불가능하다. 1차 시험일이 동일하기 때문이다.

해당 대학들은 1단계 국어, 영어, 수학 자체시험으로 1단계 합격자를 선발하고, 이후 면접, 체력검정, 수능시험결과 합산 등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1단계에서 치르는 자체시험 성적결과다. 올해 자체시험은 7월 27일(토)에 치러진다. 따라서 해당대학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6월에 원서접수 뿐만 아니라 1차 시험에 대비한 학습계획 수립 및 준비도 이 시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해야 할 것이다. 과목별 자체시험 문제는 수능과 유사한 유형과 난이도로 출제된다. 각각의 기출문제는 해당 사관학교들의 홈페이지에서 확인해 볼 수 있으니, 미리 풀어보고 준비 및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기말고사 준비 및 활동기록 정리

7월에는 여름방학을 앞두고 기말시험을 치른다. 지난 중간고사에서 미진했던 부분을 철저히 보충하여 성적향상을 꾀하도록 하자. 방학 전 1학기 비교과 활동도 한번쯤 정리해 볼 것을 추천한다. 상황이 허락한다면 각 과목 담당선생님들께 세부능력 및 특기사항 기록에 대한 문의 및 상담을 받아보는 것도 학생부기록 관리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독서, 봉사 등 권 수, 시간과 같이 정량적인 측면에서 관리가 필요한 비교과들은 미리미리 체크하지 않는다면 학년이 올라가고 입시에 가까워질수록 활동이 부담스러워진다. 여름방학 직전은 이를 점검하고 방학을 활용한 활동 계획을 세우는 의미 있는 시기가 될 수 있다.

한편 기말고사 이후 시작되는 여름방학에 맞춰 방학 학습계획을 설정해야 할 것이다. 다음 학기에 수강할 과목 중 선행을 실시할 과목과 후행을 통해 보충해야할 과목을 분리해 보자. 경우에 따라서는 수능 유형에 익숙해지기 위한 학습을 실시하는 계획을 세워 볼 수도 있다. 국어와 영어는 특히 수능 유형에 맞춰 학습을 진행하며 성취수준을 올려볼 수 있을 것이다.

고3 학생이라면 수능학습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6월 모의고사 결과를 토대로 수립한 수시 지원전략에 맞춰 목표를 설정하고 학습에 몰입하도록 하자. 논술, 면접을 준비해야 하는 학생이라면, 대학별고사 준비계획도 미리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논술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방학 시작과 동시에 논술학습이 이루어 질 수 있도록 기출문제를 풀고, 수강 가능한 강의를 확인하는 등의 준비를 갖춰야 할 것이다.

거인의어깨 김형일 대표 opinion@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347,000
    • -7.06%
    • 이더리움
    • 240,500
    • -7.1%
    • 리플
    • 361
    • -5%
    • 라이트코인
    • 104,300
    • -6.79%
    • 이오스
    • 4,787
    • -1.7%
    • 비트코인 캐시
    • 335,900
    • -9.48%
    • 스텔라루멘
    • 107
    • -5.3%
    • 트론
    • 26.7
    • -12.17%
    • 에이다
    • 85
    • -5.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600
    • -10.48%
    • 모네로
    • 93,250
    • -4.6%
    • 대시
    • 153,900
    • -5.81%
    • 이더리움 클래식
    • 6,860
    • -8.59%
    • 93.4
    • -7.52%
    • 제트캐시
    • 90,000
    • -7.12%
    • 비체인
    • 7.45
    • -6.64%
    • 웨이브
    • 2,027
    • -10.78%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3
    • -11.44%
    • 비트코인 골드
    • 25,030
    • -11.86%
    • 퀀텀
    • 3,414
    • -8.61%
    • 오미세고
    • 1,781
    • -8.33%
    • 체인링크
    • 4,034
    • -1.48%
    • 질리카
    • 16
    • -6.97%
    • 어거
    • 17,390
    • -4.8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