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어닝 서프라이즈’ 증권사, IB부문 영업익 증가...“수익 다각화 효과”

증권사들이 올해 1분기 잇따라 호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IB(투자은행) 부문 영업이익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NH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 메리츠종금증권 등 주요 증권사들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에서 IB 부문 비중이 3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NH투자증권은 1분기 연결 영업이익이 237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5%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1711억 원으로 33.6% 증가했다.

특히 IB 부문 영업이익이 899억 원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37.9%를 차지했다. 이는 전 분기(22.3%)보다 15.6%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IB 수수료도 같은 기간 226.3% 증가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기업공개(IPO)와 회사채 발행 인수주선 분야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고 서울스퀘어, 삼성SDS 타워 등 부동산금융 딜로 추가적인 IB 채무보증 관련 수수료 수익을 올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는 1분기 영업이익이 1420억 원, 당기순이익이 168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33.8%, 16.2% 감소했다. 다만 이는 희망퇴직 등 810억 원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영향으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IB 부문 영업이익은 746억 원으로 전체의 52.5%를 차지했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1분기에 현대오토에버 IPO를 비롯해 쌍용양회 인수금융 리파이낸싱, 스테이트 남산 및 영종도 드림아일랜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등으로 수익을 창출했다"고 밝혔다.

메리츠종금증권은 1분기 영업이익이 1659억 원, 당기순이익이 1413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각각 22.8%, 38.6% 증가했다. IB 부문은 889억 원으로 전체 순영업수익(2489억 원)의 35.7%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KB증권의 IB 부문 영업이익 비중이 27.3%를 차지했고, 한국투자증권(11.2%), 삼성증권(9.8%)도 높은 비중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8,000
    • -0.37%
    • 이더리움
    • 247,100
    • +6.27%
    • 리플
    • 338
    • +9.74%
    • 라이트코인
    • 87,850
    • +2.51%
    • 이오스
    • 4,822
    • +0.19%
    • 비트코인 캐시
    • 378,800
    • +4.5%
    • 스텔라루멘
    • 90.5
    • +5.11%
    • 트론
    • 19.7
    • +6.49%
    • 에이다
    • 70.6
    • +2.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4,200
    • +1.12%
    • 모네로
    • 82,800
    • -0.18%
    • 대시
    • 112,000
    • +1.73%
    • 이더리움 클래식
    • 7,450
    • +1.57%
    • 84.1
    • +0.12%
    • 제트캐시
    • 63,250
    • +1.28%
    • 비체인
    • 5.6
    • +0.54%
    • 웨이브
    • 2,042
    • +0.8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2.82%
    • 비트코인 골드
    • 13,310
    • +0.83%
    • 퀀텀
    • 2,718
    • +2.6%
    • 오미세고
    • 1,308
    • +5.23%
    • 체인링크
    • 1,923
    • +3.11%
    • 질리카
    • 12.1
    • +4.31%
    • 어거
    • 12,620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