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6400만 화소 이미지센서 나왔다…삼성전자 업계 최초 공개

하반기 양산…멀티 카메라·풀 스크린 최신 트렌드 구현에 최적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6400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를 선보이며 이미지센서 사업 경쟁력을 강화한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다. 삼성전자가 2030년까지 133조 원을 투자해 집중 육성하는 시스템 반도체 중 하나다.

9일 삼성전자는 0.8㎛(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초소형 픽셀을 적용한 초고화소 이미지센서 신제품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6400만 화소)’과 ‘아이소셀 브라이트 GM2(4800만 화소)’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 출시로 0.8㎛ 픽셀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2000만 화소부터 3200만 ·4800만· 6400만 화소까지 확대했다.

최신 모바일 기기는 전면을 스크린으로 가득 채운 ‘풀 스크린’과 여러 개의 카메라를 장착한 ‘멀티 카메라’ 트렌드를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작은 칩 크기로 고화소를 구현할 수 있는 초소형 픽셀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삼성전자 이미지센서 라인업 중 가장 작은 픽셀 크기인 0.8㎛의 픽셀을 적용하고 고화소를 구현해 이런 트렌드에 최적인 제품이다.

6400만 화소의 ‘GW1’은 업계 모바일 이미지센서 중 가장 높은 화소의 제품이며, 4800만 화소인 ‘GM2’는 크기가 작아 활용처가 넓은 점이 특징이다.

이 두 제품은 빛의 손실을 줄이는 ‘아이소셀 플러스’ 기술로 색 재현성을 높였으며, 4개의 픽셀을 1개처럼 동작시켜 감도를 4배 높이는 ‘테트라셀’ 기술도 적용되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은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또한, 두 제품에는 빛의 양이 너무 많거나 적은 환경에서도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색 표현력은 높이고 노이즈는 최소화하는 ‘DCG(Dual Conversion Gain)’ 기능도 적용됐다.

특히 GW1은 ‘실시간 HDR(High Dynamic Range)’ 기능도 지원해 어두운 실내나 역광 등 명암의 대비가 큰 환경에서도 풍부한 색감을 구현할 수 있다.

박용인 삼성전자 S.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최근 몇 년 사이 스마트폰의 카메라는 기존 콤팩트 카메라를 대체해 우리의 일상을 생생하게 기록하고 공유하는 주요 도구가 되었다”며 “삼성의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는 많은 픽셀과 획기적인 기술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브라이트 GW1’과 ‘GM2’를 올해 하반기에 양산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올해 1월 말 열린 2018년 4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6400만 화소 이미지센서는 올해 2분기 세계 최초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820,000
    • +0%
    • 이더리움
    • 236,700
    • +0%
    • 리플
    • 329
    • +0%
    • 라이트코인
    • 91,250
    • +0%
    • 이오스
    • 4,375
    • +0%
    • 비트코인 캐시
    • 379,100
    • +0%
    • 스텔라루멘
    • 93.6
    • +0%
    • 트론
    • 21.2
    • +0%
    • 에이다
    • 73.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3,900
    • +0%
    • 모네로
    • 102,900
    • +0%
    • 대시
    • 148,900
    • +0%
    • 이더리움 클래식
    • 7,205
    • +0%
    • 80.5
    • +0%
    • 제트캐시
    • 71,900
    • +0%
    • 비체인
    • 6.03
    • +0%
    • 웨이브
    • 1,698
    • +0%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8
    • +0%
    • 비트코인 골드
    • 16,760
    • +0%
    • 퀀텀
    • 3,105
    • +0%
    • 오미세고
    • 1,464
    • +0%
    • 체인링크
    • 3,223
    • +0%
    • 질리카
    • 12.8
    • +0%
    • 어거
    • 15,29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