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오신환 사보임 충돌…바른미래 분당 ‘방아쇠’ 되나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선거제·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국회 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반대 의사를 밝힌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 지도부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사보임 움직임에 대해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며 정면으로 반발했다.

오 의원은 24일 “사개특위 위원을 사임할 뜻이 전혀 없다”며 “(사보임을) 강행한다면 그것은 당내 독재이며, 김관영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안하겠다고 약속했었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패스트트랙 의결을 위해 오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빼고 찬성파 의원으로 교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자 즉각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바른정당계 출신 의원들의 집단행동으로 이어질 조짐도 보인다. 바른정당 출신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을 포함한 의원 10명의 명의로 당 원내지도부에 긴급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의총 소집요구에 동의한 의원은 정병국·유승민·이혜훈·오신환·유의동·하태경·김중로·이태규·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총 10명이다. 이들은 오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당 안팎에서는 이번 사안이 바른미래당 분열의 ‘결정타’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당 지도부가 오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사임시킬 경우 유승민 전 공동대표를 중심으로 한 옛 바른정당계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유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분당이나 개별적인 탈당행렬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힘을 얻는다. 바른정당 출신 이준석 최고위원은 “분당 가능성은 반반 정도로 본다”며 “지도부가 뭐에 씌인 것이 아닌 이상 왜 이렇게 무리하게 추진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447,000
    • +5.2%
    • 이더리움
    • 368,100
    • +1.85%
    • 리플
    • 549
    • +1.47%
    • 라이트코인
    • 159,200
    • -0.93%
    • 이오스
    • 8,355
    • -0.41%
    • 비트코인 캐시
    • 559,000
    • +1.45%
    • 스텔라루멘
    • 164
    • +2.5%
    • 트론
    • 42.8
    • +0.94%
    • 에이다
    • 13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9,500
    • +1.35%
    • 모네로
    • 130,400
    • -0.07%
    • 대시
    • 209,800
    • +0.76%
    • 이더리움 클래식
    • 10,810
    • +1.12%
    • 157
    • +1.94%
    • 제트캐시
    • 130,600
    • -0.75%
    • 비체인
    • 10.1
    • +11.35%
    • 웨이브
    • 3,291
    • +0.7%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6
    • -2.33%
    • 비트코인 골드
    • 34,720
    • +3.57%
    • 퀀텀
    • 5,200
    • +13.73%
    • 오미세고
    • 2,722
    • -3.23%
    • 체인링크
    • 2,667
    • +24.45%
    • 질리카
    • 26.1
    • -0.76%
    • 어거
    • 28,310
    • +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