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오신환 사보임 충돌…바른미래 분당 ‘방아쇠’ 되나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선거제·사법개혁안 패스트트랙(국회 신속처리 안건 지정)에 반대 의사를 밝힌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 지도부의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사보임 움직임에 대해 “단연코 사보임을 거부한다”며 정면으로 반발했다.

오 의원은 24일 “사개특위 위원을 사임할 뜻이 전혀 없다”며 “(사보임을) 강행한다면 그것은 당내 독재이며, 김관영 원내대표는 사보임을 안하겠다고 약속했었다”고 밝혔다. 당 지도부가 패스트트랙 의결을 위해 오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빼고 찬성파 의원으로 교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자 즉각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바른정당계 출신 의원들의 집단행동으로 이어질 조짐도 보인다. 바른정당 출신 하태경 의원은 이날 자신을 포함한 의원 10명의 명의로 당 원내지도부에 긴급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의총 소집요구에 동의한 의원은 정병국·유승민·이혜훈·오신환·유의동·하태경·김중로·이태규·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총 10명이다. 이들은 오 의원의 사개특위 위원 사보임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낼 것으로 보인다.

당 안팎에서는 이번 사안이 바른미래당 분열의 ‘결정타’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당 지도부가 오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사임시킬 경우 유승민 전 공동대표를 중심으로 한 옛 바른정당계의 반발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유 전 대표를 중심으로 한 분당이나 개별적인 탈당행렬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힘을 얻는다. 바른정당 출신 이준석 최고위원은 “분당 가능성은 반반 정도로 본다”며 “지도부가 뭐에 씌인 것이 아닌 이상 왜 이렇게 무리하게 추진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장 준비중 / 20분 지연
장시작 20분 이후 서비스됩니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68,000
    • +0.09%
    • 이더리움
    • 247,800
    • +0.24%
    • 리플
    • 369
    • +8.53%
    • 라이트코인
    • 92,050
    • +4.84%
    • 이오스
    • 4,824
    • +0.1%
    • 비트코인 캐시
    • 382,700
    • +1.14%
    • 스텔라루멘
    • 103
    • +14.96%
    • 트론
    • 21.1
    • +7.65%
    • 에이다
    • 73.2
    • +3.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100
    • +1.52%
    • 모네로
    • 89,850
    • +8.78%
    • 대시
    • 114,900
    • +2.13%
    • 이더리움 클래식
    • 7,550
    • +1.75%
    • 87.3
    • +3.19%
    • 제트캐시
    • 64,350
    • +2.14%
    • 비체인
    • 5.74
    • +2.14%
    • 웨이브
    • 2,054
    • +0.4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33
    • +6.39%
    • 비트코인 골드
    • 13,780
    • +3.45%
    • 퀀텀
    • 2,834
    • +4.89%
    • 오미세고
    • 1,387
    • +6.45%
    • 체인링크
    • 2,136
    • +11.14%
    • 질리카
    • 12.3
    • +3.36%
    • 어거
    • 12,660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