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靑 “문 대통령, 19일 이미선·문형배 임명 강행…임기는 19일 0시부터”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불채택 결론

▲18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 간 의견 차로 여당 의원들(오른쪽)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 간 의견 차로 여당 의원들(오른쪽)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8일 기자들을 만나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오늘까지 국회가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송부하지 않을 경우 문 대통령이 내일 임명안을 결재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현재 문 대통령은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이어서 현지 시차 관계로 내일 새벽이나 아니면 정오께 현지에서 전자결제를 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그는 “만일 내일 한다면 현지시각 4시간 시차가 있어서 문 대통령이 아침 일어나서 오전 8시 결재하신다면 한국시간으로 정오가 될 것이다”며 현지 일정에 따라 내일 새벽에도 결제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놓았다.

그러면서 그는 “내일 12시 결제되더라도 두 후보자의 임기는 이미 19일 0시부터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전임 재판관인 서기석·조용호 재판관의 임기가 18일 자정에 종료되더라도 헌법재판관 공백 사태는 막을 수 있다는 것이 청와대의 얘기다.

한편 문 대통령이 국회에 재요청한 두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에 대해 18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야 이견으로 보고서 채택을 하지 않았다.

청와대 임명 강행에 대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대통령이 끝끝내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원내·외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맞서 싸울 것”이라며 “우리 당과 국민의 최후통첩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겠다고 한다”며 “도대체 청와대는 국민과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열고 있는 것인지, 듣고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743,000
    • +3.17%
    • 이더리움
    • 361,700
    • +0.66%
    • 리플
    • 544
    • -0.72%
    • 라이트코인
    • 160,600
    • -1.53%
    • 이오스
    • 8,4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1.51%
    • 스텔라루멘
    • 163
    • -0.6%
    • 트론
    • 42.2
    • +5.23%
    • 에이다
    • 132
    • +3.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67,000
    • -0.66%
    • 모네로
    • 131,000
    • +1.23%
    • 대시
    • 208,100
    • +1.81%
    • 이더리움 클래식
    • 10,880
    • +2.35%
    • 153
    • -1.29%
    • 제트캐시
    • 131,400
    • -1.2%
    • 비체인
    • 9.11
    • -0.87%
    • 웨이브
    • 3,199
    • +1.71%
    • 베이직어텐션토큰
    • 381
    • -1.29%
    • 비트코인 골드
    • 33,500
    • -0.65%
    • 퀀텀
    • 4,600
    • +2.01%
    • 오미세고
    • 2,814
    • +8.9%
    • 체인링크
    • 2,141
    • +1.08%
    • 질리카
    • 26.2
    • -1.13%
    • 어거
    • 28,060
    • +0.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