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진주 칼부림 가해자, 과거에도 수차례 난동…상습 위협에 경찰 신고했지만…

진주 한 아파트의 칼부림 가해자가 과거에도 수차례 난동을 부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방화 후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18명의 사상자를 낸 안 씨(42)가 과거에도 난동을 부려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힌 것으로 알려졌다.

안 씨는 최근까지도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경찰에서 조사를 받아왔다. 특히 안 씨의 바로 윗집에 살았던 최 모(18)양은 평소에도 안 씨로부터 상습적 위협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 양의 가족들은 여러 차례 경찰에 신고했으나 증거불충분으로 허사가 되기 일쑤였다. 경찰은 안 씨 입건에 증거가 필요하다며 폐쇄회로(CC)TV 설치를 권유했다.

이에 가족들은 지난달 카메라를 설치했고 영상에는 안 씨가 최 양의 뒤를 쫓아 집 앞에 오물을 뿌리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충격을 안겼다. 안 씨가 이러한 행위로 신고된 것만 올해 7건이었다.

주민들이 불안과 불편을 겪고 있는 와중에도 경찰은 안 씨의 조현병 병력을 파악하지 못했다. 이에 주민들은 “이번 사건은 충분히 막을 수 있던 인재다. 수차례 요구에도 경찰은 가해자에게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한편 안 씨는 방화와 흉기 난동으로 5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다쳤다. 사망자 중에는 최양도 포함되어 있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3,439,000
    • +5.43%
    • 이더리움
    • 368,000
    • +2.39%
    • 리플
    • 547
    • +1.48%
    • 라이트코인
    • 159,300
    • -0.49%
    • 이오스
    • 8,345
    • -0.53%
    • 비트코인 캐시
    • 559,000
    • +1.45%
    • 스텔라루멘
    • 164
    • +1.23%
    • 트론
    • 42.9
    • +0.94%
    • 에이다
    • 131
    • -1.5%
    • 비트코인에스브이
    • 270,100
    • +1.57%
    • 모네로
    • 130,700
    • +0%
    • 대시
    • 209,600
    • +0.86%
    • 이더리움 클래식
    • 10,810
    • +1.12%
    • 158
    • +1.93%
    • 제트캐시
    • 132,100
    • +0.6%
    • 비체인
    • 10.1
    • +10.86%
    • 웨이브
    • 3,311
    • +3.56%
    • 베이직어텐션토큰
    • 374
    • -2.85%
    • 비트코인 골드
    • 34,710
    • +3.73%
    • 퀀텀
    • 5,140
    • +12.62%
    • 오미세고
    • 2,724
    • -3.33%
    • 체인링크
    • 2,712
    • +25.32%
    • 질리카
    • 26.3
    • +0%
    • 어거
    • 28,290
    • +0.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