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당, 검은옷 입고 비상 의총 "좌파 장기집권 저지"

"좌파장기집권 마지막 퍼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좌파독재 저지, 공수처 반대 등 현안 관련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좌파독재 저지, 공수처 반대 등 현안 관련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5일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ㆍ개혁법안의 동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저지하기 위해 비상 의원총회를 여는 등 당력을 집중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전원 검은색 옷을 입고 의총에 참석했다. 이들은 의총에서 '좌파독재 선거법 날치기 강력 규탄', '국민무시 선거법 날치기 즉각 중단', '무소불위 공수처 반대' 등의 구호를 외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선거법 패스트트랙은 좌파 장기집권 플랜의 마지막 퍼즐"이라며 "여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를 하려고 한다. 공수처를 통해 모든 권력기관을 장악하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문재인 정부가) 좌파혁명을 하고 있다. 지주·자본가·유산계급에 대한 전쟁을 하고 있다"며 "1980년대 운동권들이 서클룸에서 내레이터는 북한 사람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광주 관련 비디오를 보는 수준에서 혁명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베네수엘라화 된 한국, 3대 세습에 인간성을 말살하는 김정은과의 연방제 통일을 위한 수순"이라고도 했다.

다한국당은 정부·여당의 검경수사권 조정안의 부당성을 지적하며 자체 방안도 제시했다. 한국당 자체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 구속영장 재청구 대폭 제한 ▲ 검찰·경찰 조서 증거능력 동일 인정 ▲ 면담 형식의 조사 전면 금지를 통한 기본권 보장 등을 담았다. 한국당은 다음 주 관련 법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권성동 당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정부·여당의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무늬만 수사권 조정"이라고 평가한 데 이어 "법무부나 경찰 수뇌부에 '반대하지 말라'며 입에 재갈을 물린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