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삼성 QLED 8K, 중국 상륙…프리미엄 TV 시장 공략

▲삼성전자 임직원과 업계 관계자들이 2019년형 'QLED 8K 신제품 발표회' 행사 개막을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중국 전자상회 루런보 부비서관, 중국 가전제품 서비스협회 리엔스칭 이사장, 중국 전자영상협회 하오야빈 부회장, 중국 가전협회 쉬동셩 이사장, 삼성전자 중국총괄 이정주 상무, 삼성전자 톈진법인 김우중 상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설훈 상무, 삼성전자 중국총괄 위엔용쥔 부장(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 임직원과 업계 관계자들이 2019년형 'QLED 8K 신제품 발표회' 행사 개막을 알리고 있다. (왼쪽부터) 중국 전자상회 루런보 부비서관, 중국 가전제품 서비스협회 리엔스칭 이사장, 중국 전자영상협회 하오야빈 부회장, 중국 가전협회 쉬동셩 이사장, 삼성전자 중국총괄 이정주 상무, 삼성전자 톈진법인 김우중 상무,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설훈 상무, 삼성전자 중국총괄 위엔용쥔 부장(사진제공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이달 2019년형 ‘QLED 8K’를 중국에 정식 출시하며, 중국 프리미엄 TV 시장을 공략한다.

삼성전자는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에서 주요 거래선과 미디어를 초청, ‘QLED 8K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 전자영상협회 부회장과 가전협회 이사장 등과 같은 업계 주요 관계자들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는 25일 ‘QLED 8K’의 중국 정식 출시를 앞두고 상하이 짱닝루에 위치한 중국 최대 전자 제품 유통인 쑤닝의 대형 매장에 QLED 8K존을 별도로 마련했다.

새롭게 단장된 ‘QLED 8K’존은 △8K의 압도적인 화질 △AI 기반 ‘퀀텀 프로세서 8K’ 기술 등으로 구성되며, 최근 중국 소비자들의 구매 트렌드를 고려한 75형과 82형 이상의 초대형 TV 공간도 별도로 마련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중국총괄 이정주 상무는 이날 행사에서 “브라운관 TV부터 QLED에 이르기까지 삼성전자는 시대를 선도하는 제품을 선보여 왔다”며 “최고의 화질을 갖춘 ‘QLED 8K’를 통해 중국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시청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오는 14일부터 열리는 상해가전박람회(AWE, Appliance & Electronics World Expo)에도 참가해 ‘QLED 8K’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76,000
    • -2.47%
    • 이더리움
    • 263,300
    • -4.91%
    • 리플
    • 386
    • -3.25%
    • 라이트코인
    • 116,000
    • -5.46%
    • 이오스
    • 5,035
    • -2.89%
    • 비트코인 캐시
    • 373,500
    • -6.69%
    • 스텔라루멘
    • 113
    • -4.23%
    • 트론
    • 31.7
    • -5.08%
    • 에이다
    • 91
    • -5.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6,100
    • -3.58%
    • 모네로
    • 98,800
    • -1.49%
    • 대시
    • 156,400
    • -2.06%
    • 이더리움 클래식
    • 7,375
    • -0.67%
    • 103
    • -2.83%
    • 제트캐시
    • 101,800
    • -1.83%
    • 비체인
    • 7.67
    • -2.41%
    • 웨이브
    • 2,292
    • -1.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93
    • -6.08%
    • 비트코인 골드
    • 28,890
    • -3.11%
    • 퀀텀
    • 3,790
    • -6.85%
    • 오미세고
    • 2,003
    • -8.03%
    • 체인링크
    • 4,291
    • -6.43%
    • 질리카
    • 17.7
    • -2.2%
    • 어거
    • 18,990
    • -2.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