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누리텔레콤, 1210억 '노르웨이 소리아 프로젝트' 완료…"글로벌 입지 강화"

▲누리텔레콤 성울 방배동 사옥 전경.(사진제공=누리텔레콤)
▲누리텔레콤 성울 방배동 사옥 전경.(사진제공=누리텔레콤)

(사진제공=누리텔레콤)
(사진제공=누리텔레콤)

지능형검침 솔루션 AMI 전문업체인 누리텔레콤은 2015년 12월에 수주한 노르웨이 소리아(SORIA) 프로젝트를 2018년 12월까지 3년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3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번에 완료한 소리아 프로젝트는 계약 수량 이상의 초과 주문 및 공급제품의 품목(옵션) 추가로 인해 수주 당시 계약금액인 793억 원 보다 52.7% 증가한 1210억원 규모로 확대 됐음에도 계약 기간 내에 사업수행을 완료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는 국내 AMI 업체가 해외에서 수주해 사업기간 안에 수행 완료한 프로젝트 중 가장 큰 규모다.

소리아 프로젝트는 누리텔레콤이 지난 2015년 12월 BKK(노르웨이 3위 전력사) 등 27개 배전시스템 사업자(DSO)가 공동으로 발주한 국제입찰 프로젝트를 수주, 793억 원 규모로 추진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사업기간은 2015년 12월 21일부터 2019년 1월 30일까지 3년이다.

누리텔레콤은 노르웨이 전역에 구축되는 AMI 도입사업에 자사 AMI토털솔루션(제품명 아이미르) 전 제품군을 3년에 걸쳐 납품 완료했다. 연도별 매출 인식은 2016년에 87억 원, 2017년에 522억 원, 2018년에 560억 원, 2019년 1월에 41억 원 등 총 1210억 원이다.

김영덕 누리텔레콤 사장은 "노르웨이 소리아 AMI 프로젝트는 공개키 인증(PKI) 보안 기능을 처음으로 적용해 AMI 시스템의 보안기능을 대폭 강화한 제품을 납품한 사례"라며 "이번 실적을 기반으로 향후 북유럽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아시아, 중동 등 광범위하게 AMI 영토 확장과 동시에 신재생에너지사업 등 에너지 IoT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519,000
    • +2.72%
    • 이더리움
    • 318,500
    • +1.75%
    • 리플
    • 490
    • +1.65%
    • 라이트코인
    • 163,600
    • +1.86%
    • 이오스
    • 8,045
    • +2.87%
    • 비트코인 캐시
    • 502,500
    • +0.19%
    • 스텔라루멘
    • 164
    • -0.6%
    • 트론
    • 38.2
    • +1.32%
    • 에이다
    • 124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8,400
    • -0.4%
    • 모네로
    • 111,000
    • +3.25%
    • 대시
    • 195,100
    • +0.82%
    • 이더리움 클래식
    • 10,220
    • +0.09%
    • 153
    • -1.29%
    • 제트캐시
    • 114,200
    • +1.42%
    • 비체인
    • 9.39
    • +0.21%
    • 웨이브
    • 3,196
    • +0.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416
    • -0.23%
    • 비트코인 골드
    • 32,170
    • -0.03%
    • 퀀텀
    • 4,175
    • +2.42%
    • 오미세고
    • 2,535
    • -0.47%
    • 체인링크
    • 2,198
    • +11.12%
    • 질리카
    • 28.2
    • +1.07%
    • 어거
    • 28,020
    • -0.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