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연령 불문 조심해야 하는 허리디스크, 조기 발견이 중요

허리디스크 환자가 연령을 불문하고 계속 증가하고 있다. 과거에는 노화로 인해 근력이 약화되어 생기는 허리디스크 환자가 많았다면, 요즘에는 스마트폰 사용 증가, 오래 앉아 있는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청소년부터 20~30대 젊은 층들 또한 허리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허리디스크 초기에는 허리 통증, 엉덩이 통증 등의 단순 통증으로 시작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허리디스크 자가진단을 통해 허리디스크에 해당하는 증상이 있다면 초기에 상담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에 무리를 주는 잘못된 생활습관이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척추의 기능을 약화시키거나 노화로 인해 근력이 약화되면 허리 통증이 생긴다. 무거운 물건을 갑자기 들여올리거나 교통사고와 같이 외부에서 강한 충격을 받았을 때도 발병할 수 있다.

처음에는 허리가 아프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다리가 저리고 시린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하지 부위의 감각 저하와 무릎, 발목, 엄지발가락의 근력 약화가 올 수 있다.

대부분의 허리통증은 침상 안정과 약물치료, 주사치료, 재활치료 등의 보존적인 치료로 호전될 수 있다. 그러나 한 달 이상 지속적인 요통이나 방사통이 생긴다면 비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비수술 치료 중 경막외내시경레이저시술은 꼬리뼈 혹은 추간공 부위를 통해 척추관 내로 지름 3mm 정도의 특수 내시경 카테터(가는 관)를 삽입, 내시경을 이용해 신경이 유착된 부위를 정확하게 찾아 직접 보면서 유착을 풀어주고 약물로 염증과 부종을 치료한다.

여기에 레이저를 이용해 원인을 없애고 좁아진 척추관을 확장시켜줌은 물론 디스크의 크기까지 줄여줌으로써 보다 높은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수술하지 않고도 수술한 것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 또한 높다

참포도나무병원 신경외과 김병우 원장은 "규칙적인 스트레칭과 유산소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허리디스크의 치료와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고 나쁜 자세를 피하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며 "경막외내시경레이저시술은 시술 시간이 30분 내외이며 전신마취 없이 시술이 가능한 시술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1,400,000
    • -6.78%
    • 이더리움
    • 242,000
    • -6.63%
    • 리플
    • 363
    • -4.47%
    • 라이트코인
    • 104,900
    • -6.58%
    • 이오스
    • 4,828
    • -0.71%
    • 비트코인 캐시
    • 337,500
    • -9.37%
    • 스텔라루멘
    • 107
    • -5.3%
    • 트론
    • 26.7
    • -11.88%
    • 에이다
    • 85.9
    • -4.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8,100
    • -8.37%
    • 모네로
    • 93,350
    • -4.45%
    • 대시
    • 153,900
    • -5.81%
    • 이더리움 클래식
    • 6,875
    • -8.08%
    • 95.9
    • -2.73%
    • 제트캐시
    • 89,500
    • -7.82%
    • 비체인
    • 7.51
    • -6%
    • 웨이브
    • 2,000
    • -11.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265
    • -10.77%
    • 비트코인 골드
    • 25,000
    • -11.72%
    • 퀀텀
    • 3,409
    • -8.58%
    • 오미세고
    • 1,786
    • -8.78%
    • 체인링크
    • 4,034
    • -1.77%
    • 질리카
    • 16.2
    • -5.81%
    • 어거
    • 17,390
    • -4.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