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1년 후 서울 집값, 전문가 44.7% '하락' 전망…상승 24.3% 그쳐

전문가 집단이 내년 서울 집값 ‘하락’ 전망 쪽에 기울고 있다.

13일 한국개발연구원(KDI)이 학계·연구원·금융기관·건설사 등 전문가 100여 명을 상대로 지난해 12월 실시한 ‘부동산시장 전문가 설문조사’ 결과, 1년 후 서울 주택 매매가격이 내린다는 견해는 44.7%로 오른다는 견해(24.3%)보다 20.4%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조사에서는 1년 후 서울 집값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이 46.1%로 내릴 것이라는 답변(27.5%)보다 18.6%p 높았는데 3개월 만에 반전한 셈이다.

이번 조사에서 서울 집값 하락 폭을 ‘2.5% 미만’으로 보는 응답은 28.2%, ‘2.5%~5% 미만’이 될 것이라는 답변은 10.7%였다. ‘5% 이상’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은 5.8%였다. 전문가 31.1%는 서울의 주택 매매가격이 1년 후에도 현재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1년 후 비수도권 집값이 하락한다는 79.6%로 앞선 조사 때보다 28.6%p 높아졌고, 상승 전망은 3.9%로 9.8%p 낮아졌다. 현재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다는 전망은 16.5%로 18.8%p 낮아졌다.

서울 집값 상승률이 높다는 의견도 반 토막이 났다. 서울 주택매매가격 상승률이 높다(높음, 매우 높음)고 답한 전문가 비율은 지난해 9월 조사 때는 90.2%였는데 이번 조사에서는 47.6%로 하락했다.

서울의 집값이 적정하다는 응답자 비율은 33.0%로 지난해 9월 조사(7.8%) 때보다 높아졌다.

비수도권 주택가격에 대해서는 낮다(낮음, 매우 낮음)는 평가가 67.0%로 앞선 조사(52.9%)보다 확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98,000
    • -0.57%
    • 이더리움
    • 152,800
    • -1.79%
    • 리플
    • 349
    • -1.41%
    • 라이트코인
    • 66,150
    • -1.48%
    • 이오스
    • 4,060
    • -2.16%
    • 비트코인 캐시
    • 171,900
    • -3.04%
    • 스텔라루멘
    • 118
    • -3.27%
    • 트론
    • 25
    • -1.57%
    • 에이다
    • 60.3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750
    • -0.33%
    • 모네로
    • 58,750
    • -2.32%
    • 대시
    • 101,600
    • -1.55%
    • 이더리움 클래식
    • 5,500
    • +4.36%
    • 55.3
    • -1.77%
    • 제트캐시
    • 62,000
    • -2.2%
    • 비체인
    • 6.54
    • +4.97%
    • 웨이브
    • 3,085
    • -0.89%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9
    • +0%
    • 비트코인 골드
    • 14,500
    • -2.15%
    • 퀀텀
    • 2,771
    • -1.84%
    • 오미세고
    • 1,750
    • -1.35%
    • 체인링크
    • 509
    • -4.85%
    • 질리카
    • 20.7
    • -2.81%
    • 어거
    • 16,150
    • -2.9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