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양승태 소환] "부덕의 소치…가감 없이 답변하겠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관련 40여개의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이 각종 의혹에 관여한 정황들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집중할 방침이다.

-다음은 양 전 대법원장이 검찰 조사 전 서초동 대법원 정문에 밝힌 입장 전문.

무엇보다 먼저, 제 재임기간 중에 일어난 일로 국민 여러분께 이토록 큰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 일로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적지 않은 사람들이 수사기관의 조사까지 받은 데 대해서도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니 그에 대한 책임은 모두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저는 이 자리를 빌어 국민 여러분께 우리 법관들을 믿어 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습니다.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언제나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법관으로서의 사명감을 가지고 성실히 봉직하고 있음을 굽어 살펴주시기 바랍니다. 이 사건과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각자의 직분을 수행하면서 법률과 양심에 반하는 일을 하지 않았다고 하고 있고, 저는 이를 믿습니다. 그 분들의 잘못이 나중에라도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므로 제가 안고 가겠습니다.

자세한 사실관계는 오늘 조사 과정에서 기억나는 대로 가감 없이 답변하고, 오해가 있는 부분은 충분히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모쪼록 편견이나 선입감이 없는 공정한 시각에서 이 사건이 조명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다시 한번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이런 상황이 사법부 발전과 그를 통해 대한민국의 발전을 이루는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91,000
    • -0.13%
    • 이더리움
    • 153,700
    • -0.06%
    • 리플
    • 350
    • +0%
    • 라이트코인
    • 67,950
    • +1.95%
    • 이오스
    • 4,102
    • +0.41%
    • 비트코인 캐시
    • 184,100
    • +3.6%
    • 스텔라루멘
    • 120
    • -1.63%
    • 트론
    • 26.5
    • +4.74%
    • 에이다
    • 66.8
    • +1.3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500
    • -0.66%
    • 모네로
    • 58,800
    • -0.42%
    • 대시
    • 102,000
    • +0.39%
    • 이더리움 클래식
    • 5,515
    • +0%
    • 56.3
    • +1.25%
    • 제트캐시
    • 62,350
    • -1.42%
    • 비체인
    • 6.61
    • +2.63%
    • 웨이브
    • 3,139
    • +1.42%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5
    • +1.8%
    • 비트코인 골드
    • 14,640
    • +0.06%
    • 퀀텀
    • 2,926
    • +2.84%
    • 오미세고
    • 1,879
    • +4.44%
    • 체인링크
    • 520
    • +0%
    • 질리카
    • 21.8
    • +1.86%
    • 어거
    • 16,210
    • +0.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