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CES 2019]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자원재배치로 수익성 강화 할 것”

로봇 손익분기점 2년 걸릴 듯…롤러블 TV 상담 많이 잡혀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LG전자의 전략 방향을 소개했다.(사지제공 LG전자)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이 9일(현지시간)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LG전자의 전략 방향을 소개했다.(사지제공 LG전자)

조성진 LG전자 부회장이 성장과 변화를 통해 전사적인 체질 변화를 가속하겠다고 밝혔다.

조 부회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익성 기반 성장 사업으로 전환하고 인공지능(AI), 로봇, 자율주행, 5G 등 선제적 미래 준비와 실패하더라도 도전을 장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수익이 전제된 성장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강력한 지배력을 바탕으로 수익 기반의 성장을 가속한다.

또, 육성사업에 자원을 재배치해 지속가능 성장의 토대를 탄탄히 할 계획이다. 프리미엄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확대하기 위해 모터, 컴프레서 등 핵심부품의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플랫폼 최적화와 모듈러 디자인을 확대해 원가 경쟁력도 높인다.

조 부회장은 “자원은 사람일 수도 있고, 시설설비, 광고마케팅일 수도 있다”며 “투자를 해도 ROI(투자자본수익률)가 안 나오는 경험이 있으면 무작정 투자를 하지는 않겠다는 개념으로 보면된다”고 말했다.

그는 “제품 디자인을 계속 바꾸며 혁신적이라고 하지만 본질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며 “성능 차이는 없고 디자인만 바뀌는 투자는 줄이고 제품의 본연의 본질에 투자하겠다”고 부연해 설명했다.

LG전자는 강점을 기반으로 선제적 준비를 하면서,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에는 인력, 자본, 시스템 등 자원을 집중 투입해 조기에 사업화를 추진한다. 로봇사업은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해 사업화 가능성을 검증한다.

조 부회장은 “생활·공공·산업·웨어러블·엔터테인먼트 로봇 등 총 5가지 카테고리로 로봇사업을 시작하려고 한다”면서 “지난해에도 로봇사업 전체의 손익 분기점은 2~3년이 걸린다고 했는데, 지금도 최소 2년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로봇청소나 잔디깎이는 손익이 충분히 난다”며 “공항에 설치한 공공로봇은 아직 레퍼런스 형태로 매출은 일어나지만, 손익이 나는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잔디깎이 로봇도 완성단계라고 밝혔다. 그는 “로봇을 누가 들고 가면 어떻게 하나 등 사소한 부분부터 거친 잔디나 부드러운 잔디 등에서 다양하게 실험하고 있다. 곤지암 골프장에도 계속 돌리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LG전자는 합작법인(JV) 설립 등 다양한 형태의 투자도 고민하고 있다.

조 부회장은 “지주사 중심으로 벤처캐피탈(CVC)을 운영해서 전자·화학 출자하는 것이 한 축이고, 또 다른 하나는 엘지전자가 어느 정도 펀드를 마련하고 회사를 찾는 것”이라며 “인공지능일 수도 있고, 자율주행 로봇일 수도 있고. 계속 씨를 뿌리는 상태다.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50군데 정도를 태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휴대폰 사업 플랫폼을 재정리하는 데 2~3년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조 부회장은 “올해, 내년까지는 내부적으로 여러가지 준비와 플랫폼을 재정리한다”며 “사람을 줄이는 것이 아니라 제품을 과거 레거시를 차용해서 광고도 오래 쓰는 좋은 폰으로 광고한다. 신뢰를 많이 쌓는 작업과 폼팩터 변화를 포함해 변화를 만들어가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롤러블 TV에 대해서는 “상담이 많이 잡혀있다. 어제 3~4곳, 오늘도 3곳 정도”라며 “내부 사람들 말로는 롤러블만큼 혁신적으로 변화를 준 부분은 없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701,000
    • +2.9%
    • 이더리움
    • 322,800
    • +1.38%
    • 리플
    • 499
    • +1.83%
    • 라이트코인
    • 161,500
    • -1.04%
    • 이오스
    • 8,300
    • +3.1%
    • 비트코인 캐시
    • 507,000
    • +0.49%
    • 스텔라루멘
    • 164
    • -1.79%
    • 트론
    • 38.3
    • -0.26%
    • 에이다
    • 12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248,200
    • -1.27%
    • 모네로
    • 112,900
    • +2.07%
    • 대시
    • 195,300
    • +0.25%
    • 이더리움 클래식
    • 10,240
    • -0.87%
    • 154
    • -0.64%
    • 제트캐시
    • 113,800
    • -0.61%
    • 비체인
    • 9.38
    • +0%
    • 웨이브
    • 3,151
    • -2.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0
    • +0%
    • 비트코인 골드
    • 32,060
    • -0.52%
    • 퀀텀
    • 4,140
    • -1.14%
    • 오미세고
    • 2,545
    • -1.12%
    • 체인링크
    • 2,117
    • -3.72%
    • 질리카
    • 28.2
    • -0.7%
    • 어거
    • 28,200
    • -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