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경영진 바뀐 텔루스, 기업경쟁력 강화 나선다

본 기사는 (2019-01-10 10:01)에 Money10을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텔루스가 디오스텍 인수를 마무리하고 기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회사 관계자는 9일 “김선봉 대표를 비롯한 업계 전문가들을 영입했다”며 “특히 디오스텍 인수를 마무리하고 관련 사업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디오스텍 인수 후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한 여러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중장기적인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힘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텔루스는 오는 11일까지 잔금 지급을 마무리짓고 디오스홀딩스 외 6명으로부터 디오스텍 지분 인수를 마칠 예정이다. 양수금액은 109억 원으로 양수 후 소유 주식수는 20만4000주(지분율 100%)다. 회사는 렌즈사업 부문을 강화하고 사업 시너지를 추구한다.

신규 선임된 김선봉 대표는 오랜 시간 국내 최대 IT 기업에서 근무하며 쌓은 노하우를 텔루스에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실제 김 대표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IM) 임원 출신으로 스마트폰 사업 관련 전문가다. 성균관대학교 산업공학과 졸업 후 1986년부터 삼성전자에서 20년 이상 근무했다.

한편, 디오스텍의 기존 장훈철 사장은 현직을 계속 맡을 것으로 관측된다. 장 사장은 2016년부터 디오스텍을 이끌며 사업 구조 조정과 수익성 개선을 이뤘다. 전날 텔루스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4,440,000
    • -1.9%
    • 이더리움
    • 150,800
    • -2.07%
    • 리플
    • 343
    • -1.43%
    • 라이트코인
    • 66,700
    • -0.96%
    • 이오스
    • 4,123
    • +0.73%
    • 비트코인 캐시
    • 179,000
    • -3.29%
    • 스텔라루멘
    • 114
    • -4.2%
    • 트론
    • 25.3
    • -3.43%
    • 에이다
    • 65.8
    • -3.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900
    • -2.27%
    • 모네로
    • 57,250
    • -3.94%
    • 대시
    • 100,400
    • -4.01%
    • 이더리움 클래식
    • 5,270
    • -2.58%
    • 55.8
    • -2.27%
    • 제트캐시
    • 62,100
    • -3.94%
    • 비체인
    • 6.38
    • -1.84%
    • 웨이브
    • 3,047
    • -1.45%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7
    • -5.8%
    • 비트코인 골드
    • 13,900
    • -6.46%
    • 퀀텀
    • 2,784
    • -5.33%
    • 오미세고
    • 1,859
    • -5.82%
    • 체인링크
    • 518
    • +0.38%
    • 질리카
    • 21.1
    • -5.8%
    • 어거
    • 15,840
    • -2.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