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유통가 팀파워] 제주맥주 마케팅실 “진짜 제주를 담아낸 유일무이한 수제맥주”

지난해 ‘제주 위트 에일’ 출시해 올 7월 수제맥주 ‘매출 1위’…“국내시장 성패 주세법 개정에 달려”

▲왼쪽부터 박태훈 제주맥주 마케팅실 팀장과 권진주 실장, 이용석 매니저, 김준호 팀장. 사진제공=제주맥주
▲왼쪽부터 박태훈 제주맥주 마케팅실 팀장과 권진주 실장, 이용석 매니저, 김준호 팀장. 사진제공=제주맥주
“수입맥주만 마시던 사람들이 처음 만나는, 첫사랑 같은 수제맥주. 수제맥주는 맛과 품질뿐 아니라, 지역(로컬)의 특징을 담는 게 특징입니다. 그 지역의 맛과 멋을 살린 맥주랄까요. 아직 국내에서는 지역 특징을 담아 해당 지역에서 생산하는 맥주는 제주맥주가 유일합니다.”(권진주 실장)

제주맥주는 지난해 8월 ‘제주 위트 에일’을 공식 출시한 이래 단일 브랜드만으로 올해 7월 수제맥주 매출 1위(수제맥주 업계 추산)를 달성했다. 제주맥주의 모든 맥주는 30년 노하우를 지닌 브루클린 브루어리의 양조 기술을 적용해 탄생됐다. 제주맥주의 첫번째 제품인 제주 위트 에일은 경력 17년 이상의 글로벌 브루마스터가 제주도에 상주하며 개발했다. 이 제품은 초도 목표 물량 대비 170% 예약 발주를 달성하며, 출시 7개월 만에 월 출고량이 5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산 밀맥주로는 처음으로 세계 3대 맥주 어워즈 중 하나인 2018 호주 국제 맥주 품평회에서 벨기에 스타일 밀 맥주 부문에서 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수입 맥주가 가장 맛있다’는 국내 소비자의 인식을 불식시키는 동시에 새로운 맥주 미식 문화를 만드는 게 목표”라는 제주맥주의 마케팅실은 서울 중구 신당동 서울 사무소에 자리해 있다. 제주맥주 마케팅 총괄 권진주 실장, 디자인팀 박태훈 팀장, 브랜드팀 김준호 팀장, 이용석 매니저로 구성된 마케팅실 한편에는 생맥주 냉장고가 구비돼 눈길을 끈다. 권 실장은 “새로 개발 중인 맥주를 테스트하기 위해 준비해 놓으면 직원들이 업무 시간 중에 자유롭게 마시면서 각자 평가를 남기곤 한다. 외부 손님이 사무실을 방문할 때 가장 부러워하는 모습”이라며 웃었다.

제주맥주는 카테고리의 범주를 벗어나 다양한 산업군의 브랜드와 협업을 반긴다는 입장이다. 특히 국내 처음으로 주류와 게임의 컬래버레이션을 추진했다. ‘제주 펠롱 에일’ 맥주에 배틀그라운드 속 게임 아이템과 상황을 적용한 4종 에디션을 출시한 것이다. 박태훈 팀장은 “컬래버레이션 자체는 기본적으로 상생”이라며 취지를 전했다. 이용석 매니저는 “기존의 맥주회사, 주류업계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게임과의 협업은 설레는 일이자 조심스러운 프로젝트였다”면서 “게임을 즐겨 하지 않던 팀원들이 점심시간이며 퇴근 후 새벽시간까지 배틀그라운드를 열심히 플레이하며 아이디어를 떠올리고자 노력했다. 결과적으로 배틀그라운드 팬들로부터 ‘소장각이다’, ‘이건 진짜다’ 등의 반응을 들어 흐뭇하다”고 전했다.

국내 수제맥주 시장은 최근 3년간 높은 성장세를 기록해왔다. 과거 국내 소비자들이 가볍고 탄산감 높은 아메리칸 페일 라거만 찾던 것과 달리 이제는 다양한 수제맥주를 찾기 시작한 데 힘입은 것이다. 제주 위트 에일의 선전을 이끌어온 제주맥주 마케팅실은 국내 시장의 성패가 외부 요인에 달려 있다고 강조한다. 권 실장은 “현재 국내의 경우 비싼 원료를 사용해 원가가 높아지면 세금도 배로 더 내는 세금체계를 갖고 있다. 즉, 더 좋은 맥주를 만들기 위해 비싼 원료를 사용하면 세금도 더 많이 내고 가격도 올라가 경쟁력이 없어지는 구조”라면서 “국내 기업들이 한두 종류의 저렴한 맥주를 생산해 온 배경으로 국내 세금구조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주세법 변화에 따라 수제맥주가 잠깐 유행하는 산업에 그칠지, 미국·일본처럼 자국에서 지속 성장하는 산업군으로 성장할지를 판가름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