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런던서 한국인 폭행 사건, 피해자 "인종차별 당해" 주장

영국에서 유학 중인 한국인 여성이 런던의 번화가에서 인종차별적 집단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캔터베리 대학교에 다닌다고 밝힌 A 양은 자신의 SNS을 통해 영국인으로 추정되는 10여 명의 청소년에게 집단 폭행당했다고 주장했다.

A 양이 올린 글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5시 50분쯤 런던 중심가로 꼽히는 옥스퍼드 서커스 거리를 걷던 중 집단 폭행을 당했다.

백인과 흑인 청소년 10여 명이 A 양의 머리로 쓰레기를 던진 것이 사건의 시작이었다. A 양이 화를 내며 다시 쓰레기를 던지자, 약 6~7분 간 청소년 무리가 폭행을 했다는 것이다.

A 양은 이들이 모두 청소년이었지만, 자신보다 덩치가 컸다며 자신과 옆에 있던 친구가 '그만하라, 지금은 21세기다 그만 인종차별해라'고 소리치며 방어해도 아랑곳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무리는 행인 2명이 그만하라고 하자 그제서야 떠나는 듯 하다가 다시 한 백인 남성이 돌아와 자신의 머리를 세게 때리고 사라졌다고 A 양은 주장했다. A 양은 당시 주변에 수많은 행인이 있었지만, 겨우 2명만이 이들 무리를 제지했고 다른 행인들은 휴대전화로 이를 촬영하기만 했다고 토로했다.

이후 영국 현지 경찰에 신고했지만 1시간 동안 나타나지 않았고, '심리치료를 신청하라'는 메일만 받았다는게 A 양의 설명이다.

A 양은 "명백한 인종차별 집단 구타가 번화가에서 일어났지만, 영국 경찰, 한국 대사관, 행인들 등 어느 누구도 도와주지 않았다"며 "최소한의 인권과 안전도 보장받지 못하면서 영국에서 무엇을 공부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이어 "영국은 인종차별 집단폭행이 번화가에서 일어나도 신경 쓰지 않는 나라다"라며 "영국 유학생, 워킹홀리데이를 하시는 분 모두 조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논란이 커지자 주영국 한국대사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A양이 페이스북에 올린 폭행 사건 전말.(출처=해당 유학생 SNS)
▲A양이 페이스북에 올린 폭행 사건 전말.(출처=해당 유학생 SNS)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