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워너원, 신곡 ‘봄바람’ 또 유출…유출 경로 오리무중 “강경 대응할 것”

그룹 워너원이 컴백 전 음원 유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오는 19일 공개 예정이었던 워너원의 정규 1집 ‘1¹¹=1 (POWER OF DESTINY)’의 타이틀곡 ‘봄바람’의 완곡이 SNS 등을 통해 유출됐다.

이에 워너원의 소속사 스윙엔터테인먼트는 “매우 유감이다. 신고 등 내부조치를 취했다”라며 “유포자를 찾아 강경 대응 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너원의 음원 유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첫 앨범이었던 ‘에너제틱’을 비롯해 ‘부메랑’ 등이 컴백 전 유출 되어 곤혹을 겪어야 했다. 특히 이번 정규 앨범의 경우 워너원 마지막 활동이기에 더욱 안타까움을 안겼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워너원의 신곡 ‘봄바람’은 소속사 고위 관계자들도 듣지 못한 상태로 CJ제작팀과 지상파 심의실에만 넘어간 상태다. 이에 어느 경로로 어떻게 유출됐는지 의문만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