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특징주] 삼성그룹주,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후폭풍 ↓

삼성그룹주가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고의 분식회계 혐의 결론에 따른 충격으로 개장 직후 약세다.

15일 오전 10시 7분 현재 삼성물산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전장 대비 4500원(4.27%) 내린 10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각 삼성물산우B도 3.13% 내리고 있다. 이외에도 삼성카드(-1.59%), 삼성제약(-1.12%), 삼성엔지니어링(-0.58%), 삼성증권(-0.34%), 삼성에스디에스(-0.27%), 삼성공조(-0.23%) 순으로 낙폭이 크다.

전날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고의로 회계처리기준을 위반했다고 결론내렸다.

분식회계가 인정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주식거래가 정지됐고 상장 실질심사 대상에 포함됐다. 또 증선위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에 대해 해임을 권고하고 과징금 80억 원 부과 및 검찰 고발을 조치하기로 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겸 증권선물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지배력 변경의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회계원칙에 맞지 않게 회계처리기준을 자의적으로 해석ㆍ적용하면서 이를 ‘고의’로 위반했다고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