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미국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에 주민 2만7000명 대피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 전체가 화염에 휩싸여

▲미국 캘리포니아주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에 8일(현지시간)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가운데 건물과 차량이 화염에 휩싸여 있다. 뷰트카운티/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에 8일(현지시간) 대형 산불이 발생한 가운데 건물과 차량이 화염에 휩싸여 있다. 뷰트카운티/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대형 산불이 일어나 수만 명 주민이 대피하고 수천 채의 건물이 전소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북동쪽으로 약 270km 떨어진 뷰트카운티 파라다이스 지역에 8일(현지시간) 대형 산불이 일어나 2만7000명 주민 전체가 대피하고 약 2000개의 건물이 불에 타 파괴됐다고 미국 ABC방송이 보도했다.

마을 전체에 불길이 빠르게 번지면서 일부 주민은 차를 버리고 아기나 애완동물을 안고 걸어서 화재 현장에서 벗어났다고 방송은 전했다. 캘리포니아 소방당국의 스콧 맥린 소방경은 “파라다이스 커뮤니티가 완전히 파괴됐다”며 “강풍에 피해가 더욱 컸다”고 말했다.

아직 현장에서 진화 작업이 끝나지 않아 정확한 인명과 재산 피해 집계가 어려운 상황이다. 현지 소방당국은 소방관 두 명과 주민 수 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한 주민은 “집들이 순식간에 불에 휩싸이고 폭발이 일어났으며 전봇대가 쓰러졌다”며 “곳곳에서 폭발이 일어나자 사람들이 차에서 나와 달리기 시작했다”고 공포스러웠던 순간을 증언했다.

강풍을 동반한 산불로 3만 에이커 면적이 전소했다. 캘리포니아 주정부는 산불 피해지역인 북부에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한편 대통령의 재난 선언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