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주담과 Q&A] 다산네트웍스, 5G 필수장비 생산...투자 사이클 수혜

차량용 통신기술 등 사업 다각화 한창

다산네트웍스가 5G 통신 상용화를 앞두고 수혜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LG유플러스와 첫 공급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다른 통신사와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 경쟁력은 뭔가?

“KT, SK브로드밴드, LG유플러스 등 통신사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핵심 네트워크 장비를 개발한다. 특히 해외 진출에 성공하면서 변곡점을 찾았다. 현재 한국, 일본을 시작으로 아시아, 유럽, 북미까지 전 세계 1000여 개 고객사를 보유하고 있다.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망 장비인 FTTH 분야 세계 시장점유율은 7위 수준이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동 분야에서 OEM이나 ODM이 아닌 자체 브랜드로 해외 매출 다각화에 성공했다."

- 해외 진출 현황은?

“2016년 나스닥 상장 통신장비 기업인 존테크놀로지를 인수해 미국에 진출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의 70%가 해외에서 발생했다. 미국, 중국, 베트남, 인도에 R&D 센터를 보유하고 있고, 일본, 프랑스 등 약 10여 개 해외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인도, 프랑스 등지에서는 정부 주도 인터넷 설비투자 사업에 진출해 성과를 내고 있다.”

- 국내 법인은 어떤가?

“국내 통신 인프라 투자 규모는 최근 몇 년간 정체기였다. 최근 5G, 10G 유선 인터넷 등 유무선 통신 서비스 확대로 새로운 기회를 맞이했다. 국내 시장의 매출 비중은 30% 수준인데,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통신기술이 적용되기 때문에 공급 경험을 쌓을 수 있는 중요한 시장이다. 주요 통신 3사에 모두 장비를 공급하고 있어 설비투자 확대에 따른 수혜를 기대하고 있다.”

- 5G 이동통신 관련성은?

“5G하면 모바일 장비만 생각하지만, 실제 유선망 투자가 필수적이다. 스마트폰과 무선 기지국 간 통신을 제외하면 나머지 구간은 유선망을 통해 데이터를 전송하기 때문이다. 국내 통신사의 5G 시범사업·국정 연구개발 사업에 참여해 5G 조기 상용화에 주력했다. 첫 수주로는 9월 LGU유플러스에 5G 서비스를 위한 전송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다른 통신사 진입도 준비하고 있다.”

- 사업 다각화 계획은?

“커넥티드카, 자율주행과 관련 차량용 통신기술도 신사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차량용 통신기술이 내부 통신 방식인 이더넷(Ethernet) 기반으로 진화하고 있다. 또 외국 기업들의 과점 상태였던 국내 공공기관 시장에도 진출했다. 서울시, 전북도청 등 광역 지자체의 초고속망 구축 사업의 통신장비 입찰에서 연달아 공급사로 선정돼 후발주자로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