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검은 목요일’ 코스피 시총 65조 증발…사상최대

(연합뉴스)
(연합뉴스)

코스피지수가 11일 하루에만 100포인트 가까이 추락한 가운데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시가 총액이 65조 원이나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하루 시총 감소 규모가 35년 코스피 역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검은 목요일’이 연출됐다.

검은 목요일은 1920년 초 미국의 주식시장의 호황기 이후 1929년 10월24일 목요일 뉴욕증시의 대폭락을 가리킨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8.94포인트(4.44%)나 내린 2129.67로 장을 마쳤다. 하루 낙폭으로는 2011년 9월 23일의 103.11포인트 이후 7년여 만의 최대다.

1983년 1월4일부터 공표된 코스피가 이날보다 더 큰 폭으로 하락한 경우는 단 5차례뿐이다. 이날 폭락으로 코스피 시총은 1491조2980원에서 1425조8620원으로 65조4360원이나 줄었다.

이는 시총이 64조8200억 원 줄었던 2011년 8월19일의 종전 최대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같은 날 코스닥지수도 40.12포인트(5.37%) 급락했다. 이에 코스닥시장의 시가총액도 약 13조 원 줄었다. 결국 이날 하루 주식시장에서 78조 원가량의 시총이 증발했다.

또한 유가증권시장에서는 8거래일째 외국인의 매도 공세로 이 기간 외국인의 순매도액이 2조3000억 원에 달했다. 외국인의 연속 순매도로는 2016년 1월 7일부터 26일까지 14거래일간의 2조9800억 원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