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스마트 건설대상/스마트건설산업부문] GS건설, ‘프리콘 서비스’ 국내 첫 도입

GS건설은 국내 최초로 프리콘스트럭션(프리콘)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스마트건설 기법 도입에 앞장서고 있다.

우선 프리콘 서비스는 발주자, 설계자, 시공자가 프로젝트 기획·설계 단계에서 하나의 팀을 구성해 프로젝트 운영을 최적화한 방식이다. 각 주체의 담당 노하우를 공유하고 3D 설계도 기법을 통해 불확실성이나 설계 변경 리스크를 사전에 제거할 수도 있다.

GS건설은 2015년 인천 하나금융그룹 통합데이터센터 신축 공사를 프리콘 서비스로 수주한 바 있다. GS건설은 발주자와 국내 최초로 오픈 북(Open Book·회계장부 공개) 방식의 총액보증한도(GMP) 계약으로 시공 계약을 체결해 업계의 시선을 모았다.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이미 일반화했지만, 국내에서는 최초로 GS건설이 도입했다.

또한 최근 새로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AI 기술 역시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GS건설은 아파트 자이(Xi)에 카카오의 음성 인식 및 대화 기술을 이용한 인공지능(AI) 플랫폼을 구축해 AI 아파트를 선보인다.

스마트폰으로 각종 기기를 제어하는 기존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넘어 음성 인식 및 대화형 시스템으로 제어하며, 사용자의 사용 패턴에 따라 빅데이터를 수집해 스스로 학습하고 동작해 생활을 돕는 차세대 인텔리전트 아파트다. 월패드와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집 안 곳곳에 설치된 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조명, 가스, 냉난방·환기, IoT 연동형 가전 등 각종 기기들의 제어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