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종합]자동차안전연구원, 실제 BMW 차량으로 화재 원인 검증한다

(사진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사진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이 BMW 차량 화재와 관련 '실차실험(시뮬레이션 등이 아닌 실제 차량을 가지고 진행하는 실험)'에 나선다.

공단은 31일 서울 양재동 새움빌딩에서 BMW 피해자모임 소송인 등을 만나 화재 원인 검증에 대한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공단의 제안으로 개최됐다. 국토부의 BMW 차량 화재 원인 조사가 부실하다는 비판이 나옴에 따라 진행된 조치로 풀이된다. BMW 피해자모임의 법률대리인을 맡고 있는 하종선 법무법인 바른 변호사와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BMW 차주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BMW 피해자모임이 요청한 5개 사항 △520d 차량 스트레스 테스트 △120d 차량 정지 상태에서 에어컨 가동 시 화재 발생 여부 시뮬레이션 테스트 △NTSB(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의 화재 원인 불명 차량 분석 △유럽 520d 차량의 EGR모듈과 국내 EGR모듈 비교 시험 계획 공개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하 변호사는 이외에도 공단 측에 'EGR 모듈 교체 리콜 실시 전과 후의 성능과 연비 차이 비교 실험'을 요청했다. 연구원은 이 실험 또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연구원과 BMW 피해자모임이 합의한 내용을 민간합동조사위원회에서 검토하고, 향후 실험이 추진된다.

공단 측은 "520d 차량 스트레스 테스트를 특정조건 하에서 실시하기로 협의했으며, EGR 모듈 교체 리콜 실시 전·후 성능 및 연비 비교 실험, 유럽 520d 차량의 EGR모듈과 국내 EGR모듈 비교 실험은 이미 조사를 계획하여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공단은 120d 차량의 정지 상태 시 에어컨 가동을 통한 화재 발생 여부 시뮬레이션 테스트에 대해서는 차량 소재 확보와 함께, 동일 차량 구매를 통해 실험한다는 계획이다.

류 원장은 "차량 화재 발생으로 물질적으로도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연구원 조사 과정을 통해 화재 원인을 명백히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들이 화재 원인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내고 있는데, 추론은 아직 추론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BMW 피해자모임은 NTSB에 화재 원인 불명 차량 분석을 별도로 의뢰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059,000
    • +0.45%
    • 이더리움
    • 253,000
    • +8.4%
    • 리플
    • 360
    • +14.65%
    • 라이트코인
    • 89,350
    • +4.26%
    • 이오스
    • 4,815
    • +0.94%
    • 비트코인 캐시
    • 381,800
    • +5.27%
    • 스텔라루멘
    • 92
    • +7.1%
    • 트론
    • 20.6
    • +8.99%
    • 에이다
    • 71.8
    • +5.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6,000
    • +4.43%
    • 모네로
    • 87,400
    • +7.77%
    • 대시
    • 112,400
    • +5.54%
    • 이더리움 클래식
    • 7,580
    • +3.62%
    • 85.6
    • +3.88%
    • 제트캐시
    • 64,300
    • +4.55%
    • 비체인
    • 5.66
    • +1.98%
    • 웨이브
    • 2,025
    • +1.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223
    • +6.19%
    • 비트코인 골드
    • 13,550
    • +4.39%
    • 퀀텀
    • 2,779
    • +5.42%
    • 오미세고
    • 1,372
    • +9.67%
    • 체인링크
    • 2,015
    • +8.8%
    • 질리카
    • 12.2
    • +3.39%
    • 어거
    • 12,950
    • +5.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