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특수학교 교사 성폭행… 피해자 A 양 "수업 중에 친구들이 있어도 성폭행"

특수학교 교사가 5년 간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했다는 피해 학생 A 양의 충격적인 인터뷰가 공개됐다.

11일 JTBC 뉴스룸에서는 태백의 특수학교 교사에게 피해자 A 양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A 양과 A 양 아버지의 말에 따르면 특수학교 교사 B 씨는 2014년부터 지적장애가 있는 여학생 2명을 상습 성폭행했다.

A 양은 "중학교 1학년 때 처음 시작됐다. 밤에도 수시로 불려가 성폭행을 당했다"며 "(성폭행이 끝나면) '가자, 맛있는 거 사줄까?' 가끔 그런 말을 하고 대체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심지어 A 양은 대낮 수업 도중 학급 친구들이 있는 교실에서도 성폭행을 당했다. A 양은 "수업 중에 애들은 컴퓨터를 하고, 저만 불러서 선생님 자리에서 한 적이 있다"고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놨다.

A 양은 "저도 안 해야겠다 하는데 계속 당하고… 안 하고 싶은데 안 한다고 말할 용기가 없었다"며 자신을 자책하기도 했다.

이날 경찰과 강원도 교육청 등에 따르면 B 씨는 지적 장애가 있는 여학생 2명을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해당 학교는 학생과 상담을 하던 중 이 같은 내용을 듣고 9일 경찰과 성폭력 상담센터에 B 씨를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B 씨는 현재 직위 해제됐으며,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성폭력상담센터를 통해 접수된 피해 학생의 이야기와 학교 관계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