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손지현, 포미닛 해체 당시 심경 “어차피 일어날 일…잠깐 속상했다”

▲손지현(이투데이DB)
▲손지현(이투데이DB)

포미닛 출신 배우 손지현이 포미닛 해체 심경을 전했다.

손지현은는 14일 공개된 잡지 bnt과의 인터뷰를 통해 포미닛 해체에 대한 속내와 배우로서의 삶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날 손지현은 “무대가 좋아 가수로 데뷔하게 됐다. 명성이나 돈을 바라고 가수의 꿈을 꾸지 않았다”라며 “할머니가 될 때까지 걸그룹 활동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기에 언젠가 연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손지현은 포미닛 해체에 대해 “어차피 일어날 일이라 잠깐 속상하고 말았다. 해체 직후 무대가 가장 그리웠지만 지금은 좋은 추억으로 남았다”라며 “당분간은 음악 활동 없이 배우 활동에 전념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손지현은 배우 활동에 전념하기 위해 가수 활동 당시 썼던 본명 남지현을 버리고 어머니의 성을 따라 손지현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