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6·13 지방선거] 목포시장·통영시장·평창군수 선거, 1000표 이내 표차이 '초접전'…당선자는 누구?

(출처=네이버 홈페이지)
(출처=네이버 홈페이지)

'6·13 지방선거' 개표가 막바지로 치닫는 가운데 목포시장 선거, 통영시장 선거, 평창군수 선거는 막판까지 알 수 없는 1000표 이내 차이의 '초접전' 지역으로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4일 오전 6시 42분 현재 목포시장 선거 개표가 95.5% 진행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김종식 후보가 47.7%(5만3756표)의 득표율로 1위를 달리고 있다. 2위 민주평화당 박홍률 후보(47.5%·5만3545표)와의 표차이는 211표에 불과하다.

통영시장 선거는 오전 6시 46분 현재 99.9%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강석주 후보가 39.5%(2만8158표)의 득표율로 당선이 확정됐다. 2위 자유한국당 강석우 후보(38.2%·2만7228표)와의 표차이는 930표차였다.

하지만 목포시장 선거와 통영시장 선거에서 후보간 표차이는 평창군수 선거에 비해 '새발의 피'였다. 평창군수 선거는 오전 5시 40분을 기해 100%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한왕기 후보가 50.0%(1만2489표)의 득표율로 자유한국당 심재국 후보(50.0%·1만2465표)와 단 24표차로 당선됐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