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둥지탈출3’ 김우리, 23살에 첫딸 출산 “딸들과 있으면 불륜 오해받아”

(출처=tvN '둥지탈출3' 방송캡처)
(출처=tvN '둥지탈출3' 방송캡처)

스타일리스트 김우리가 이른 나이에 아빠가 된 것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12일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3’에는 김우리가 출연해 24살의 큰딸과 19살의 작은 딸을 공개했다.

김우리는 “제가 조금 어려서 아이들이 태어났다. 첫 딸을 23살에, 둘째 딸을 28살에 낳았다”라며 “아내랑은 46세 동갑내기다. 요즘 딸들이 많이 커서 같이 다니면 오해를 많이 받는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김우리는 “하루는 배우 차예련이 제가 다른 여자들과 호텔 수영장에서 노는 걸 봤다며 그러지 말라고 하더라”라며 “불륜으로 오해한 거다. 그래서 딸들이 일부러 ‘아빠’라고 크게 부른다”라고 웃지 못한 해프닝을 전했다.

한은수 객원기자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