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악수 거절' 이유로 배우 이태곤 폭행한 30대男, 항소심도 집행유예

▲배우 이태곤.(뉴시스)
▲배우 이태곤.(뉴시스)

술자리에서 악수를 거절했다는 이유로 배우 이태곤(41)을 폭행한 3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9일 수원지법 형사항소8부(송승우 부장판사)는 상해 혐의로 기소된 이 모(33) 씨에 대한 항소심 선고 공판에서 검찰 항소를 기각했다. 이에 징역 9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이 유지됐다.

이 씨는 지난해 1월 7일 오전 1시경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 한 치킨집에서 같이 있던 친구 신 모(33) 씨가 이태곤에게 반말로 악수를 청했다가 거절당한 데 화가 나 이태곤을 주먹과 발로 수차례 폭행해 코뼈 등의 상해를 입힌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신 씨는 사건 당시 이태곤도 같이 주먹을 휘둘렀다고 신고해 무고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지만 원심에서 무죄를 받았다. 신 씨는 이번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 피고인에 대한 양형이 부당하고 신 피고인의 혐의에 대해 원심이 잘못 판단했다는 검찰의 항소를 살펴본 결과 원심의 판단은 모두 적정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이태곤은 “많은 금전적·정신적 피해를 봤다”며 이번 재판과 별개로 이 씨 등을 상대로 3억 원대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해 현재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375,000
    • -2.22%
    • 이더리움
    • 223,800
    • -0.66%
    • 리플
    • 321
    • +0.62%
    • 라이트코인
    • 90,250
    • -1.95%
    • 이오스
    • 4,298
    • -1.87%
    • 비트코인 캐시
    • 368,300
    • -3.33%
    • 스텔라루멘
    • 92.9
    • +1.97%
    • 트론
    • 21.2
    • -0.93%
    • 에이다
    • 69.3
    • +2.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200
    • -2.61%
    • 모네로
    • 98,500
    • -0.5%
    • 대시
    • 145,100
    • +1.96%
    • 이더리움 클래식
    • 6,660
    • -1.76%
    • 68.9
    • -0.86%
    • 제트캐시
    • 67,850
    • -0.87%
    • 비체인
    • 6.02
    • -1.47%
    • 웨이브
    • 1,737
    • -4.24%
    • 베이직어텐션토큰
    • 215
    • -0.92%
    • 비트코인 골드
    • 16,850
    • -0.88%
    • 퀀텀
    • 2,897
    • +1.29%
    • 오미세고
    • 1,398
    • -0.92%
    • 체인링크
    • 3,054
    • +1.15%
    • 질리카
    • 13.7
    • +7.87%
    • 어거
    • 14,030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