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한국사진기자협회 "기자 폭행한 NCT127 경호원 처벌·SM엔터테인먼트 대표 사과 촉구"

한국사진기자협회(KPPA)가 성명을 내고 그룹 NCT127 취재 현장에서 벌어진 폭행 논란에 대한 처벌과 사과를 촉구했다.

한국사진기자협회는 17일 공식 서명을 내고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일어진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의 취재진 폭행을 규탄한다"며 책임 있는 사과와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NCT127은 러시아 모스크바 일정을 마치고 지난 16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 과정에서 팬들이 공항에 몰렸고 혼잡한 상황이 연출됐다.

이 상황에서 NCT127를 경호하던 업체 직원이 동선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취재진에게 폭행을 가했다. 해당 기자는 카메라에 맞아 입술이 찢어지는 상처를 입었다는 게 현장 전언이다.

협회는 SM엔터테인먼트 대표의 공식 사과, 가해자와 매니저에 대해 엄중한 처벌, 피해자에 대한 피해보상,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 등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하 한국사진기자협회 입장 전문.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NCT 127 가수 취재 현장에서 가해진 폭력행위를 규탄한다

한국사진기자협회는 16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인 NCT127를 취재하던 본회 소속 김현우 기자 (아시아투데이 편집국 사진부)에게 가해진 폭행을 규탄하며, 주최 회사인 SM 엔터테인먼트의 책임있는 사과와 근본적인 재발방지책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이날 취재 중인 사진기자에게 대한 폭행의 전말은 다음과 같다. 16일 SM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인 NCT127 멤버들이 러시아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 제1터미널로 귀국하던 중 경호업체 직원이 입국 동선에 전혀 방해가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사진취재를 하고 있는 기자에게 다가와서 손으로 얼굴을 내리치며 욕설을 가했다. 이 무지막지한 폭력으로 사진기자는 입술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으며 카메라, 렌즈, 플래시등 취재장비 일체가 완전히 파손됐다. 해당 기자는 신분을 밝히고 항의했으나 NCT127 매니저는 또 다시 거친 욕설과 폭언으로 일관 했다.

이에 한국사진기자협회는 SM 엔터테인먼트의 언론 취재에 대한 폭력적이고 강압적인 행태를 규탄하며 이번 기자 폭력사건을 국민의 알권리에 대한 폭력으로 규정하고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

- SM 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해당 사진기자에게 공식 사과를 촉구한다.

- 폭력을 가한 가해자와 이를 방조한 매니저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

- 피해자에 대한 적절한 피해보상을 촉구한다.

-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

한국사진기자협회는 이번사건의 처리과정을 주시할 것이며 위 사항이 지켜지지 않을 경우 모든 법적인 조치를 강구 할 것이다

2018년 5월 17일

한국사진기자협회장 이동희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