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성태 “김기식 논란에 민주당원 댓글 사건…靑 엎친데 덮쳐”

한국당, 김 원장 의혹·‘드루킹’ 사건 특검 발의키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이 16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4.16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한국당 의원들이 16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댓글공작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8.4.16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6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해외 출장 의혹과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들어 대여공세를 이어갔다. 또 해당 사건에 대한 특별검사를 결정하고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가뜩이나 김 원장 논란의 여파가 사그라지기는커녕 갈수록 김 원장 의혹이 더 커지는 와중에 (청와대가) 헌법 기관인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통령의 뜻을 담은 질의를 하고 선관위 답변에 따라서 김 원장 문제를 확정 짓겠다고 한다”며 “이는 대한민국 국민을 우롱하는 것인데 이 와중에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까지 엎친 데 덮치며 청와대가 옴팡 밀가루를 뒤집어쓰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국회 로텐더홀에서 청와대 종이 모형 위에 밀가루가 담긴 풍선을 터트리는 행사를 진행했다. 풍선에는 ‘민주당 댓글공작 특검 하라’ ‘정치보복 국회사찰 청와대는 사죄하라’ 등의 문구가 쓰여 있었다.

이에 김 원내대표는 “오늘 한국당 퍼포먼스는 국민의 심정을 담아서 보낸 것”이라며 “(청와대가) 즉각 나서서 엄중히 수사를 하면 되는 일인데 국민이 모두 문제 제기를 해도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인사를 앉혀두고 국민 뒤통수를 치고 있다”고 질타했다.

김 원내대표는 여당을 향해서도 공세를 이어갔다. 그는 “만약 한국당 당원이나 일반 시민이 이런 범죄행위가 있었다면 경찰이 철통보안을 유지하면서 이 수사가 이뤄졌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이 이렇게 뒤늦게 밝혀진 것은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과 이들 간에 큰 거래가 있었을 것”이라고 민주당의 해명을 촉구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