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물세례 갑질’ 조현민, 사퇴하나…“염두에 두고 고려 중”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에 대한 사퇴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이와 관련 조현민 전무 측은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고려 중”이라고 밝혀 사퇴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15일 대한항공의 3개 노조는 공동 성명을 내고 “조현민 전무는 경영일선에서 즉각 사퇴하라”라고 요구했다. 대한항공에는 민주노총 소속의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한국노총 소속 대한항공노조 그리고 상급단체에 가입하지 않은 대한항공조종사새노조가 설립돼 있는데 3개 노조가 공동 성명을 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항공 노조 뿐만이 아니다. 조현민 전무의 이른바 ‘물벼락 갑질’ 논란과 관련해 대한항공에 대한 비난 여론이 쏟아지면서 조 전무는 물론 대한항공 오너일가에 대한 사퇴 요구까지 이어지고 있다.

대한항공은 이같은 요구에 대해 ‘묵묵부답’이다. 오히려 법적 대응을 위한 변호사 선임에 나섰다. 조 전무 변호에 나선 임상혁 변호사는 “조 전무 본인이 해외 휴가 중 벌어진 일이어서 많이 당황한 상태로 사실 파악이 힘들었던 부분이 있다”면서 “현재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사과하고 현재 진행 중인 수사와 관련해서는 수사가 잘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할 것”이라며 “법적 책임은 물론 (사퇴)도의적 책임까지 모든 부분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조 전무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때와 마찬 가지로 자진 사태에 나설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다만 조현아 전 부사장이 당시 ‘기내 서비스 및 호텔사업 부문 총괄부사장’ 보직에서는 물러나면서 대한항공 부사장 직위와 등기이사직은 유지해 비난을 받은 바 있어 고민 중인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