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LH, 상반기 고졸공채 포함 250명 신규 채용…이달 23일까지 접수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해 상반기에 신입직원 250명(일반공채 225명, 고졸공채 25명)을 채용한다고 16일 밝혔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필기 및 면접전형으로 진행된다.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기반으로 지원자의 직무역량을 검사할 계획이다.

모집분야는 일반공채의 경우 행정·전산(사무직), 토목·도시계획·조경·환경·교통·건축·기계·전기(기술직)분야이다. 고졸공채는 행정(사무직), 토목·조경·건축·기계·전기(기술직) 분야를 대상으로 한다.

LH는 2012년 통합 이후 첫 공개채용부터 블라인드 방식을 적용했다. 작년부터는 면접 진행시 개인을 특정할 수 없도록 통일된 면접티셔츠를 제공하는 토탈블라인드 채용방식을 도입했다.

지원자들은 입사지원서에 사진, 학력, 출신지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안된다. 자기소개서 작성 시에도 학교나 추신지 등을 특정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LH측은 설명했다.

채용절차는 서류전형, 필기 및 면접 전형 순서로 이뤄진다.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입사지원서를 접수하고, 다음달 19일 필기전형, 6월 중 1·2차 면접 후 7월 인턴으로 임용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블라인드 채용방식인만큼 서류전형에서는 자기소개서가 결정적인 판단 기준"이라며 "업무별 직무기술서를 토대로 LH에서의 업무수행에 기여할 수 있는 지원자의 경험이나 경력, 역량을 명확히 표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면접전형은 1차에 직무수행능력융합면접(PT, 토론, 질의응답)을 도입해 문제해결 능력 등 지원자의 직무 수행 역량을 살펴볼 계획이다. 2차 면접은 인성면접으로 LH에 적합한 가치관, 인성 등을 갖추었는지 평가할 예정이다.

LH는 면접 평가위원의 50%를 전문 외부위원에게 배정할 계획이다.

한편, 기타 채용 관련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 채용공고를 참고하거나 콜센터에서 확인 가능하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