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3당 원내대표 회동서 ‘개헌 합의’ 불발… 14일 다시 만나기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13일 회동을 갖고 개헌 문제와 한국GM 국정조사 실시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입장을 좁히지 못한 채 회동을 마쳤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김성태 자유한국당,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절충점을 찾지 못한 각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10시 20분 다시 모여 쟁점 사안에 대한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3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국민헌법자문특위가 '대통령 개헌안'을 정부에 공식 보고한 것과 관련해 엇갈린 입장을 나타냈다. 우 원내대표는 개헌을 위한 시간적 여유가 많지 않은 만큼 국민들의 요구에 맞춰 국회 차원의 논의에 속도를 낼 것을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대통령 개헌안이 ‘관제개헌’이라고 반발하며 지방선거 후 연내 개헌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관제개헌안을 준비하고 발의한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큰 역사적 오점을 남기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통령을 비난하기 전에 국회가 할 일을 제대로 못했기 때문에 이런 일을 자초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다만 '개헌 시기를 놓고 절충점을 찾지 못했느냐'는 물음에 "아니다. (문제는) 개헌 내용"이라고 답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회동이 끝난 뒤 ‘개헌 시기를 놓고 절충점을 찾지 못했느냐’는 물음에 "아니다. (문제는) 개헌 내용"이라고 답했다.

3당 원내대표들은 또 '한국 GM 국정조사' 실시 여부를 놓고도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야당의 두 원내대표는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반면 민주당은 정부와 한국GM 사이에 협상이 시작된 상황에서 국정조사는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우 원내대표는 “정부가 협상전략을 노출하지 않고 여러 전략을 고려해서 해야하는데 국회에서 (협상 당사자를 불러) 하나하나 따지기 시작하면 협상전략 노출의 가능성이 높고 우리 국익에 도움되지 않는다는 게 우리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3당 원내대표는 ‘광역단체장·교육감 후보 러닝메이트’ 관련법 등 법안 논의도 언급됐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이들은 다양한 쟁점을 놓고 이견을 좁혀가는 방식으로 논의를 이어가다 결국 일괄 타결을 이루는 데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합의가) 된 것도 있고 안된 것도 있는데, 된 것이 무엇이고 안 된 것이 무엇이라고 하면 복잡하니까 일체 말을 안 하기로 했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