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민주 “靑 권력기관 개혁안, 국민 요구 부합… 진정성 있어”

“야당, 사개특위서 개혁에 사심 없이 동참해달라”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청와대가 내놓은 경찰‧검찰‧국가정보원 등 권력기관 개혁안에 대해 “국민적 요구에 부합하는 진정성 있는 개혁안”이라고 평가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 스스로 권력기관을 정권의 시녀로 삼던 관행과 단절하고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면서 “권한 분산을 통한 상호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충실하고, 국민적 요구에도 부합하는 진정성 있는 개혁안”이라고 평했다.

백 대변인은 “우리 국민은 촛불시민혁명을 통해 최고 권력자의 국정농단을 심판해 헌정질서를 바로 잡았고, 문재인 정부를 탄생시켰다”며 “검찰, 경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의 개혁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반드시 실현돼야 할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국회 사법개혁특위에서의 논의 및 입법 과정에서 국민의 뜻을 충실히 반영해 조속히 권력기관 개혁이 완수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야당도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이 될 수 있도록 개혁에 사심 없이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87년 6월 항쟁의 도화선이 되었던 박종철 열사 31주기 추모식이 오늘 열렸다”며 “31년이 지난 오늘도 권력기관에 대한 강력한 개혁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열망이 여전한 사실에 우리 정치권은 자성과 함께 응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