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SPONSORED

'신과 함께-죄와 벌', 새해 첫 '천만 영화' 등극…하정우·오달수, '천만 영화' 기록 보니 '어마어마'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영화 '신과 함께' 포스터
▲영화 '신과 함께' 포스터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이 새해 첫 '천만 영화'에 등극한다.

영화 '신과 함께'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4일 0시 기준 '신과 함께'의 누적관객수가 1000만198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이날 예매 관객수가 포함된 수치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신과 함께'는 전날까지 관객수 총 996만6604명을 기록했다. '신과 함께'는 평일인 2일과 3일, 각각 29만4361명, 21만5940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 같은 추세대로 '신과 함께'는 4일 '천만 관객'을 돌파할 것으로 관측된다.

새해 첫 '천만 영화'이자 2017년 개봉작으로는 '택시운전사'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 영화로는 열여섯 번째, 외화를 포함하면 스무 번째로 '천만 영화' 대열에 합류한 것.

특히 '신과 함께'의 천만 관객 돌파 속도는 역대 2위다. 총 1761만 명을 불러 모은 역대 한국 영화 최고 흥행작 '명량'이 12일 만에 천만을 돌파한데 이어 '신과 함께'는 개봉 16일째 기록을 달성했다. '부산행'과 '택시운전사'가 3위(19일)로 밀려났다.

'신과 함께'는 지난달 20일 개봉 이래 박스오피스 선두를 놓치지 않았다. 개봉 이후 주말마다 찾아온 사흘 연휴가 흥행을 가속화했다. 개봉 1주차는 크리스마스 연휴로 23일부터 크리스마스 당일인 25일까지 약 343만 명의 발길을 이끌었다. 개봉 2주차인 신정 연휴에도 하루 평균 100만 명가량의 관객을 모았다.

'신과 함께'에서 저승 삼차사의 리더 강림 역을 맡은 배우 하정우는 2015년 '암살'에 이어 '천만 영화'에 두 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조연 오달수는 '변호인, '7번방의 선물', '국제시장' 등 8편의 영화에서 관객수 1000만 명 돌파를 기록했다.

'신과 함께'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003년 창립 이래 처음으로 천만 영화를 배출하게 됐다. 기존 최고 흥행작은 2014년 개봉한 '해적: 바다로 간 산적'으로 관객수 866만 명을 동원했다.

한국영화 최초로 1·2편을 동에 제작해 총 400억 원을 투입한 '신과함께'의 손익분기점에도 관심이 쏠린다. '신과 함께'의 손익분기점은 편당 600만 명이다. '신과 함께' 1편의 누적관객수가 1200만 명을 넘으면 올여름 개봉하는 2편을 포함한 전체 제작비를 회수하게 된다.

한편 '신과 함께'에 이어 '1987'이 박스오피스 2위(누적관객수 286만6116명), '쥬만지: 새로운 세계'가 3위(누적관객수 12만7329명)를 차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