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3.99
    ▼ 0.80 -0.03%
    코스닥 775.85
    ▼ 4.37 -0.56%

에어비앤비, 파리서 120일 숙박 제한

[이투데이 이주혜 기자]

관광객 숙박탓에 주택난 심화 비판…도시별 규제 도입

▲사진제공=에어비앤비
▲사진제공=에어비앤비

공유숙박업체 에어비앤비가 내년부터 파리에서 주택 소유주의 숙박 임대를 120일로 제한한다. 현지 주택난 심화를 막기 위해서다.

14일(현지시간) CNN머니는 에어비앤비가 가장 많은 숙소를 보유한 파리에서 임대 일수를 제한한다고 보도했다.

에어비앤비는 이날 파리 4개 지역에서 소유주들이 내년부터 연간 120일 이상 숙소를 임대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파리 당국의 규정이기도 하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파리는 세계에서 7번째로 관광객이 많은 도시다. 올해에는 전 세계에서 1400만 명 이상이 파리를 찾았다. 에어비앤비가 숙박을 제한한 지역은 루브르 박물관 등 기타 명소가 포함된 곳이다.

앞서 전문가들은 에어비앤비가 임대용 아파트를 비공식 호텔로 전환하면서 여러 도시에서 주택 임대 가격을 높여왔다고 지적했다. 일부 도시에서는 소유주가 주택을 에어비앤비 숙소로 임대하기 위해 기존 임차인을 퇴거시키는 일도 발생했다.

에어비앤비 대변인은 “도시와 좋은 파트너가 되며 책임감 있고 지속 가능한 주택 공유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번 조치에 대한 파리 당국의 시선은 부정적이다. 이앙 브로삿 파리 부시장 겸 주택관리담당자는 트위터에 “에어비엔비는 여전히 다른 16개 지역에서 규정을 위반하고 있다”고 썼다. 안 이달고 파리 시장도 이를 리트윗했다. 브로삿 부시장은 “이익을 위한 법은 토지를 위한 법보다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12월 각 도시의 주택 부족과 맞서겠다고 약속했다. 런던과 암스테르담에서는 각각 90일, 60일 이상 숙소 임대를 하지 않도록 했다. 이는 현지 법규에 따른 것이지만 그동안은 잘 지켜지지 않았다.

각 도시 당국도 에어비앤비 단속에 나서고 있다. 독일 베를린에서는 지난해부터 허가받은 사람만 에어비앤비 영업을 할 수 있도록 규제했다. 시 관계자는 “주택용 아파트를 상업용으로 사용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올해 베를린의 에어비앤비 숙소 수는 10% 감소했다.

CNN머니는 에어비앤비의 조치로 런던과 암스테르담에서 현지 규정을 위반한 사람이 급격히 감소했다면서 이는 회사 수익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했다. UBS는 도시 규제와 단속으로 에어비앤비의 글로벌 성장이 둔화됐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