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530.70
    ▲ 3.03 +0.12%
    코스닥 789.38
    ▲ 4.06 +0.51%

文 대통령 “한국산 차부품 무관세 적용해 달라”, 쩐 주석 “적극 검토”

[이투데이 신동민 기자]

한ㆍ베트남 정상회의…2020년까지 교역액 1000억$ 달성 가속화하기로

▲문재인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이 11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시청사에서 열린 '한-베트남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다낭(베트남)/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이 11일 오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시청사에서 열린 '한-베트남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다낭(베트남)/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은 11일 2020년까지 교역액 1000억 달러 달성 가속화와 우리 기업의 베트남 진출 확대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한국산 자동차 부품에 대한 무관세 적용에 대해 쩐 주석은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아·태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쩐 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발전 방향을 비롯해 상호 관심사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미래공동체 구상’ 등 신남방정책을 설명하고 올해 수교 25주년을 맞는 베트남과의 관계를 한 층 더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이에 쩐 주석은 한국의 ‘미래공동체 구상’의 실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2019년 전략적 협력 동반자관계 수립 10주년을 앞두고 양국 관계를 한층 더 심화하고 양국이 합의한 ‘2020년까지 교역 1000억 달러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가속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의 대(對)베트남 투자 확대를 위해 한국산 자동차 부품에 대한 무관세 적용, 사회보장협정의 조속한 체결 등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쩐 주석은 우리 기업의 투자 확대를 환영하면서 요청에 대해 적극 검토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양 정상은 중소기업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기술 등 각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 강화와 양 국민 안전확보와 권익보호에 계속 협조하기로 했다. 또 북핵·북한 문제 관련해 쩐 수석은 한국과 국제사회의 노력을 계속 지지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