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점박이 등장에 '새로운 전개'…이창욱, 고인범에 따지고 임수향, 도지한에 떼쓰고

[이투데이 김진희 기자]

(출처=KBS 1TV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출처=KBS 1TV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점박이 사건'으로 새로운 전개를 맞게 될 전망이다.

13일 방영되는 KBS 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제100부에서 도현(이창욱 분)이 점박이(민대식 분)에 대해 알게 되는 한편 무궁화(임수향 분) 역시 점박이를 잡기 위해 적극 나선다.

도현은 무궁화에게 차여 술을 마시다가 돌연 참수리 파출소를 찾는다. 소장은 태진(도지한 분)에게 "무 순경 친구라고 찾아온 사람이 누구냐"고 묻는다.

이에 태진은 도현이 기다리고 있는 휴게실로 간다. 그리고는 "얼마 전 우리 관내에서 살인사건이 터졌다. 그런데 그 살인 용의자인 점박이라는 놈이 당신 아버지 밑으로 숨었다"며 점박이에 대해 말을 흘린다.

도현은 이후 대갑에게 점박이에 관해 묻는다. 대갑이 "넌 신경 쓸 것 없다"고 말하자 도현은 "그 자식 지금 어디 있냐"며 소리친다. 도현이 점박이의 정체를 알게 되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 흥미가 고조된다.

무궁화(임수향 분) 역시 점박이와 관련돼 있는 인물이다. 점박이가 수년 전 무궁화의 남편을 음주운전하다 치어 죽였기 때문. 무궁화는 "점박이 그놈 제 손으로 반드시 잡을 거다. 그러니까 저도 수사하게 해 달라"고 요구하며 결의를 다진다. 향후 실제 범인이 점박이가 아니라 도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을 때 무궁화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증폭된다.

성희(박해미 분)는 도현의 덫에 걸린다. 도현은 양 사장을 시켜 성희가 내놓은 건물을 사는 척하며 시간을 끌게 했다. 가격 흥정을 하며 시간을 끌던 차 대갑이 성희에게 "이만 끝내자"며 이별 통보를 한다. 대갑은 성희에게 "당신 말대로 하자"며 "내 집에서 나가"라고 말한다. 성희는 숨쉬기조차 버거워진다.

한편 은주는 도현을 보고 "무 순경 양다리였냐"고 말하고, 무궁화는 "말씀 너무 함부로 하시는 것 아니냐"며 폭발한다.

희진(이자영 분)은 성희와 밥을 먹던 중 전화를 받은 성희가 사색이 돼 뛰쳐나가자 "엄마한테 무슨 일 생긴 것 같다. 얼굴이 흙빛이 돼서 정신없이 뛰어나가더라"며 걱정한다.

KBS 1TV 일일드라마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지구대를 배경으로 경찰 계급 조직 중 가장 '을'인 순경 무궁화가 다양한 '갑'들에게 한 방을 날리는 통쾌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8시 25분 전파를 탄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