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90.85
    ▼ 15.65 -0.65%
    코스닥 653.34
    ▼ 7.77 -1.19%

[일본증시] 차익실현·北 리스크에 나흘 만에 하락…닛케이, 0.3%↓

[이투데이 김나은 기자]

일본증시는 14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닛케이225지수는 전일 대비 0.3% 하락한 1만9807.44로, 토픽스지수는 전일 대비 0.32% 떨어진 1632.13으로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북한 리스크에 대한 불안감이 다시 고조된 영향으로 하락했다. 최근 상승세에 대한 차익실현 움직임도 증시 하락세로 이어졌다. 북한은 이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평위) 명의로 성명을 냈다. 성명은 “미국놈들을 미친개처럼 몽둥이로 때려잡아야 한다”면서 “미국의 제재 소동에 편승하여 새망(경박)을 떤 일본의 섬나라 족속들에 대한 지탄의 목소리 또한 거세게 터져 나오고 있다”며 미국과 일본에 대한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그간 안보리 차원의 제재가 나올 때마다 정부나 군사 기관에서 최고 수위로 성명을 냈던 것보다 수위가 낮아졌다는 평가가 나왔으나 시장에서는 북한을 둘러싼 경계감이 다시 커지면서 증시에 부담이 됐다. 다만 엔화 약세가 증시 낙폭을 제한했다. 이날 오후 3시15분 현재 달러·엔 환율은 전일 대비 거의 변동이 없는 110.45엔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