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아내 내연남 살인미수 50대 남편… 결국 아내 살해하고 투신

50대 남성이 아내를 살해하고 자신도 아파트 밖으로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내의 내연남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가 집행유예로 풀려난 지 보름 만이었다.

12일 오전 8시께 부산의 한 아파트 23층에서 집주인인 50대 남성 A 씨가 집 안에서 흉기로 아내 B 씨를 살해한 뒤 베란다 밖으로 투신해 숨졌다.

이를 말리던 20대 아들은 손가락을 다쳤다.

앞서 A 씨는 지난 6월 아내를 데리고 내연남인 C 씨를 찾아가 그의 머리를 수차례 내려치고 흉기를 휘둘러 살해하려 했다. 이후 A 씨는 아내를 차에 태워 울산 울주군의 한 야산으로 끌고 갔고 지인에게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처럼 이야기한 뒤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당시 A 씨는 아내가 처벌을 원치 않은 데다 형사처벌 전력이 없어 집행유예를 선고받았고 지난달 말 풀려난 뒤 가족과 함께 지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