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택시운전사’ 주인공 故힌츠페터 기자 부인과 영화 관람

[이투데이 이광호 기자]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 등도 함께 관람

(뉴시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영화 ‘택시운전사’의 주인공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 등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깜짝’ 영화 관람을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함께했다.

아울러 ‘택시운전사’를 제작한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씨 등도 문 대통령과 함께 영화를 봤다.

청와대 관계자는 “‘택시운전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을 알린 한 외국인의 노력으로 민주주의가 성공하게 된 계기를 보여준다”며 “힌츠페터 기자 등에 대한 예의와 존중의 의미를 담아 영화를 관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월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 처음으로 9년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른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며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