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문 대통령, ‘택시운전사’ 주인공 故힌츠페터 기자 부인과 영화 관람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 등도 함께 관람

(뉴시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영화 ‘택시운전사’의 주인공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 등과 함께 영화를 관람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이날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깜짝’ 영화 관람을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이 함께했다.

아울러 ‘택시운전사’를 제작한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 유해진씨 등도 문 대통령과 함께 영화를 봤다.

청와대 관계자는 “‘택시운전사’는 대한민국 민주화 과정을 알린 한 외국인의 노력으로 민주주의가 성공하게 된 계기를 보여준다”며 “힌츠페터 기자 등에 대한 예의와 존중의 의미를 담아 영화를 관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5월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 처음으로 9년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른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며 “광주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