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358.37
    ▼ 3.30 -0.14%
    코스닥 643.58
    ▲ 1.47 +0.23%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주 ‘바이오젠’, 한국 법인 설립

[이투데이 오예린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주주인 글로벌 바이오기업 ‘바이오젠’이 한국 법인을 설립했다. 그간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한국법인 설립 풍문은 흘러나왔지만 구체적으로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13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바이오젠코리아 유한회사’가 7월 14일자로 국내에 설립된 것으로 등기부 등본 조회결과 확인됐다. 아직 업무는 구체화 되지 않았지만 설립 목적은 완제의약품, 기타 의약 관련 제품의 개발, 생산 및 제조, 수입과 수출 등으로 일반 다국적제약사들과 비슷하다.

바이오젠은 지난해 기준 연간 114억4000만 달러(약 13조 원) 매출을 내는 미국 바이오 기업이다. 국내에서는 로슈가 판매 중인 항암제 ‘맙테라’의 개발사로 알려졌다. 특히 바이오젠은 2012년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함께 삼성바이오에피스를 공동 설립했다. 바이오젠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파트너사이자, 현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지분율 5.4%를 갖고 있다.

바이오젠코리아의 대표이사는 프레데릭 로우손이다. 이밖에 임원으로는 보나 나바이에 이사가 등재돼있다. 로우손 대표는 바이오젠 스위스에서, 니바이에 이사는 바이오젠 일본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오젠의 한국법인 설립에 대해 한국이 희귀질환 분야에서 중요한 시장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희귀질환 치료제 위주로 진행되는 만큼 법인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