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90.49
    ▲ 0.44 +0.02%
    코스닥 687.21
    ▲ 11.35 +1.65%

상반기 가계 보유 통화량 45조↑…저금리 장기화 영향

[이투데이 정수천 기자]

현금, 예금 등 가계 보유 시중통화량이 올 상반기 45조 원 가량 증가했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시중통화량(M2·광의통화) 잔액 2463조8327억 원(원계열 기준) 중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보유한 금액은 1318조6396억 원이다.

가계가 보유한 M2는 상반기에 44조5996억 원(3.5%) 늘었다. 지난해 하반기 증가액(37조5132억 원) 보다 7조864억 원 많은 규모다. 2009년 하반기(44조6021억 원) 이후 7년6개월여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가계가 보유한 M2 가운데 2년 미만 정기예·적금과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이 많이 증가했다.

가계의 통화량이 증가한 것은 저금리가 장기화되면서 시중 유동성이 풍부해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 고소득층 등 경제적 여유가 있는 가구에서 현금성 자산을 많이 저축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기업이 보유한 시중통화량의 증가세는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기업, 민간기업 등이 보유한 M2는 지난 6월 말 640조9820억 원으로 상반기 1조8755억 원(0.3%)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 증가액(21조9359억 원)의 8.5% 수준에 그쳤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