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서울시, 모기와의 전쟁… 전국 최초 민간합동 ‘유충조사반’ 가동

[이투데이 이선애 기자]

서울특별시는 시민 생활 환경과 밀접한 모기 매개 감염병을 원천 차단하고자 지자체 최초 '민·관 합동 모기 유충조사반'을 가동, 선제적인 방제에 나선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21일 오전 9시 서울시청에서 한국방역협회, 한국방역협회 서울시지회와 '감염병으로부터 서울시민 건강보호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사)한국방역협회, (사)한국방역협회 서울시지회는 앞으로 해충 매개 감염병 감시와 대응에 상호 협력한다. 메르스 등 지역 재난 발생 시에는 공동 방역 등 인적·물적 자원도 협력 지원해 신속하게 공동 대처할 예정이다.

협약은 ▲ 시민 안전을 위한 방역활동 협조 ▲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제활동 정보 공유 ▲ 민·관 합동 모기 유충 조사반 운영 ▲ 방역 소독 기술 정보 교류·연구·협력 등이다.

시는 최근 뎅기열이나 지카바이러스 감염병 등 모기 매개 감염병이 늘어나 효율적인 방제와 소독 정보 공유를 위해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취지를 밝혔다. 시는 특히 모기 유충 조사반을 고궁, 하천, 산 접경 주택지 등에 투입해 주기적으로 모기 유충을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시민 안전을 위해서는 감염병 발생시는 물론 평소에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민관협치로 선제적인 방제와 방역 심포지엄 공동개최 등을 통해 서울시 방역 수준을 한 단계 더 혁신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이 기사를 본 당신이 좋아할 만 한 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