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데이터 뉴스] 한국인, 스마트폰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 4.9GB…세계 4위

[이투데이 배준호 기자]

세계 평균의 3배 달해…1위는 핀란드

한국 스마트폰 이용자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이 세계 4위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해 한국인 스마트폰 이용자의 1인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4.90기가바이트(GB)로 세계에서 네 번째로 많았다고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 조사를 인용해 보도했다. 한국인 데이터 사용량은 전 세계 평균인 1.65GB의 약 세 배에 달했다.

1위는 월평균 14.43GB를 기록한 핀란드였다. 대만이 11.12GB, 일본이 5.11GB로 각각 2,3위에 올랐다. 한국은 미국(3.86GB)과 캐나다(2.73GB), 영국(2.65GB), 호주(2.53GB) 등 주요 선진국을 크게 웃돌았다.

반면 최근 급성장한 중국(0.81GB)과 인도(0.90GB)의 데이터 사용량은 1GB도 미치지 못했다.

SA는 “한국은 안정적인 모바일 사용자 환경에 힘입어 동영상 스트리밍 이용과 모바일 쇼핑이 크게 늘고 있다”며 “올해 데이터 사용량은 6.37GB로 지난해보다 30%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