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美 금리인상, 부동산 시장엔 ‘예고된 惡材’

[이투데이 구성헌 기자]

“영향 제한적…입지별 양극화 예상”

미국 연방준비제도 이사회가 3개월 만에 다시 금리를 인상하면서 국내 부동산 시장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예상됐던 이슈인 만큼 단기적인 타격보다는 입지별 양극화가 심해질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지난 16일 미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를 열고 0.50~0.75%인 기준금리를 0.75~1.00%로 0.25%포인트 올리기로 결의했다. 이번 금리 인상은 지난해 12월 0.25%포인트 올린 이후 3개월 만이다.

국내 부동산 시장의 경우 미국의 금리 인상은 이미 예고된 이슈인 만큼 시장에 선(先)반영됐다는 의견이 많다. 하지만 연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앞으로 금리가 3% 수준이 될 때까지 점진적으로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만큼 시장이 움직일 향방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국내 부동산 시장은 올해 사상 최대 수준의 입주 물량이 대기하고 있고, 유력 대선 주자들이 부동산 규제를 이야기하고 있어 금리 인상, 부동산 규제, 입주 폭탄이 엮이는 ‘트리플 악재’가 본격화할 수 있다는 경고도 나온다.

금융권은 이미 미국 금리 인상에 선재 대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7일 현재 주요 시중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축은 3.5~4.8% 수준으로 미국 금리 인상에 대한 국공채와 금융채 등의 시장금리가 오르면서 신규 대출금리를 밀어 올리고 있다.

이같은 움직임이 계속될 경우 금리에 민감한 국내 부동산 시장의 위축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박원갑 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위원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은 곧 국내 시중금리와 대출금리 상승으로 이어져 부동산시장 위축 요인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다”면서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들은 물론이고 투자수익률도 떨어져 전체적인 거래가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미국 금리 인상은 부동산 시장에서 ‘예고된 악재’ 중 하나였던 만큼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는 의견도 적지 않다. 또 가계 부채가 쌓여 있는 우리나라 경제 상황상 미국을 따라 금리를 바로 올리기 어려울 것이라는 예상도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데 무게를 실어주고 있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이 지역별로 상승과 둔화가 엇갈리는 반응을 보일 것이라는 시각이 힘을 받고 있다.

한 건설사 관계자는 “미국 금리인상은 지난해부터 예상돼 왔던 만큼 전반적으로 시장의 충격이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이미 분양 시장에서도 입지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관심 지역의 경우 예상보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고 말했다.

박 수석위원 역시 “부동산시장의 거래량 둔화가 예상되지만 임계점을 지나지 않는 한 가격 급락이 쉽지 않아 침체보다는 지역별 양극화 현상을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