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혼밥족ㆍ무더위 덕분에 유통업계 쾌청…7월 매출 10.8% 증가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 세종시 곳곳의 오피스텔에 입점한 편의점에서는 평일 저녁이면 도시락을 사는 공무원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이처럼 혼자 식사를 하는 이른바 ‘혼밥족’이 늘면서 도시락을 중심으로 편의점 매출이 늘고 있다. 유난히 더웠던 올해 여름도 에어컨과 선풍기 등 계절가전제품 판매로 직결되면서 유통업계 매출에 긍정 요인으로 작용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7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오프라인은 6.4%, 온라인은 20.3% 각각 늘며 전체적으로 10.8% 증가했다.

이는 최근 3개월 내 최고치로 작년 메르스 기저효과 외에도 소비자 소비심리 호전, 휴일 증가(전년 동기 대비 2일) 등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찍 시작된 무더위로 계절가전 제품 매출이 증가한 것도 주요인으로 평가됐다.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전년 동월 대비 편의점(15.4%), 백화점(7.0%)을 중심으로 매출이 늘었다.

편의점(CUㆍGS25ㆍ세븐일레븐&바이더웨이)은 고객 수 증가(11.5%), 중저가 상품에 대한 고객 선호도 증가(3.5%), 점포수 증가(13.3%) 등으로 매출이 15.4% 늘며 성장세를 유지했다. 특히 혼밥족 증가 및 편의점을 이용하는 중장년층의 확대 등으로 즉석식품부문(도시락, 김밥 등) 매출이 45.6% 급증했다.

대형마트(이마트ㆍ홈플러스ㆍ롯데마트)는 무더위로 가전부문 판매량은 증가(9.4%)했으나, 스포츠용품 매출이 부진(-4.5 %)하면서 전체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2.1% 증가했다.

백화점(롯데ㆍ현대ㆍ신세계)은 휴일 증가와 함께 세일 등 업계 차원의 마케팅 강화로 전년 동기 대비 방문객 7.2%, 매출 7.0% 증가를 기록했다.

기업형슈퍼마켓(SSM, 이마트에브리데이ㆍGSㆍ롯데슈퍼ㆍ홈플러스익스프레스)은 신선제품을 제외한 농축수산부문, 가공식품, 일상용품, 생활잡화 등 전반적인 판매 부진으로 전년 동월 대비 2.7% 감소했다. 농축수산부문의 경우 양곡판매가 하락, 건해산물 판매부진, 소고기ㆍ돼지고기 원가 상승에 따른 행사 축소 등이 영향을 끼쳤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계절가전(에어콘, 선풍기 등) 거래액 증가 등으로 전반적인 증가세를 유지했다.

오픈마켓(G마켓ㆍ옥션ㆍ11번가ㆍ인터파크)은 지속적인 프로모션 강화(TV광고, 할인쿠폰 등), 폭염으로 인한 계절적 요인으로 가전(19.2%) 부문의 선전, 예약 및 티켓판매(107.5%) 호조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31.2% 급증했다.

소셜커머스(쿠팡ㆍ티몬ㆍ위메프)는 생활ㆍ가구(37.5%), 스포츠용품(14.5%) 부문에서 성장세를 보였으나, 전체적으로 광고 및 할인쿠폰 발행 축소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 늘며 증가폭이 둔화됐다. 전년 동월 대비 소셜커머스 거래액 증감률은 5월 23.9%, 6월 10.1%로 떨어진 바 있다.

종합유통몰(SSGㆍ롯데닷컴 등)은 제휴ㆍ입점한 오픈마켓의 성장에 기인한 거래액 증가로 전년 동월 대비 10.8% 증가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0,946,000
    • +0.34%
    • 이더리움
    • 320,200
    • -0.15%
    • 리플
    • 527
    • +3.13%
    • 라이트코인
    • 159,200
    • -1.11%
    • 이오스
    • 8,350
    • -0.35%
    • 비트코인 캐시
    • 501,000
    • -2.05%
    • 스텔라루멘
    • 167
    • +1.21%
    • 트론
    • 38.6
    • +0.25%
    • 에이다
    • 126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55,100
    • +2.53%
    • 모네로
    • 116,700
    • +2.36%
    • 대시
    • 198,000
    • +0.71%
    • 이더리움 클래식
    • 10,310
    • -0.29%
    • 156
    • +0.64%
    • 제트캐시
    • 125,600
    • +8.93%
    • 비체인
    • 9.44
    • -0.21%
    • 웨이브
    • 3,236
    • -5.32%
    • 베이직어텐션토큰
    • 420
    • -1.17%
    • 비트코인 골드
    • 32,150
    • -0.4%
    • 퀀텀
    • 4,195
    • -3.11%
    • 오미세고
    • 2,558
    • -2.06%
    • 체인링크
    • 2,370
    • +14.43%
    • 질리카
    • 30
    • -2.91%
    • 어거
    • 28,000
    • -1.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