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남편 성기가 너무 커서 힘들어요" 이혼 요구한 아내

[이런일이]

한 여성이 남편의 성기가 너무 크다는 이유로 이혼 소송을 벌여 화제가 됐다.

5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나이지리아에 살고 있는 아이샤 단누파와는 성생활을 할 수 없다는 이유로 남편 알리 마이지나리에 이혼을 요구하고 있다.

아이샤는 남편과의 첫날 밤을 보내고 중요 부위에 상처를 입었고 "그 경험은 악몽과 같았다"며, "남편의 성기가 너무 커 힘들었다"고 말했다.

아이샤는 남편과 성관계를 하기 위해 약까지 먹었으나, 부담이 너무 커 이혼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이거 봤어’ 페이지에 소개된 기사입니다. 다른 기사를 보시려면 클릭!

온라인뉴스팀 online@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