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주 최저임금 첫 심의…노사는 벌써 '장외전' 돌입

입력 2024-05-18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최임위 구성 완료…21일 1차 전원회의 개최

▲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최저임금 안내문이 게시돼있다.  (뉴시스)
▲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 최저임금 안내문이 게시돼있다. (뉴시스)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개시가 사흘 앞으로 다가왔다. 노·사단체는 본격적인 심의를 앞두고 ‘장외전’을 시작했다.

18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최저임금위원회(최임위)는 21일 제1차 전원회의를 개최해 고용부의 심의요청서를 접수하고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임기가 만료된 위원 25명(공익위원 8명, 근로자위원 8명, 사용자위원 9명)과 보궐위원 1명(근로자위원)을 위촉했다. 최임위는 1차 회의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심의 안건, 내년도 적용 최저임금 수준 등을 논의하게 된다.

노·사단체는 심의 개시를 앞두고 여론전에 나섰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은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최저임금 산입법위 폐지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전국서비스산업노동조합도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어 최저임금 대폭 인상과 생활임금 보장을 요구했다. 14일에는 민주노총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이 공동으로 최임위 노동자위원 워크숍을 열어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을 막자는 데 뜻을 모았다.

경영계는 높은 최저임금 미만율을 내세워 최저임금 인상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16일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를 토대로 한 '2023년 최저임금 미만율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경총에 따르면, 지난해 법정 최저임금을 못 받은 근로자는 약 301만1000명으로 전년보다 9.3% 증가했다. 미만율은 13.7%다. 시기별로는 최저임금이 폭등한 2018~2019년 미만율이 폭등했다. 2019년에는 최저임금 미만 근로자가 338만6000명, 미만율은 16.5%에 달했다.

경총은 2001년 이후 지난해까지 소비자물가지수가 61.9% 상승하는 동안 최저임금은 418% 급등해 노동시장에서 최저임금 수용성이 떨어진 결과라고 지적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최초 제시안에서 노동계는 두 자릿수 인상, 경영계는 동결을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 2000년 이후 노동계는 매년 두 자릿수 인상을 요구했으며, 경영계는 13차례 동결, 3차례 삭감을 요구했다. 경영계가 최초 제시안에서 인상안을 내놓은 건 8차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도심속 손님일까 이웃일까' 서서울호수공원 너구리 가족 [포토로그]
  • "여행 중 잃어버린 휴대품은 보험으로 보상 안 돼요"
  • 축협, '내부 폭로' 박주호 법적 대응 철회…"공식 대응하지 않기로"
  • "임신 36주 낙태 브이로그, 산모 살인죄 처벌은 어려워"
  • 삼성전자, ‘불량 이슈’ 갤럭시 버즈3 프로에 “교환‧환불 진행…사과드린다”
  • 쯔양, 구제역 '협박 영상' 공개…"원치 않는 계약서 쓰고 5500만 원 줬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59,000
    • +1.93%
    • 이더리움
    • 4,911,000
    • +1.43%
    • 비트코인 캐시
    • 553,000
    • +3.08%
    • 리플
    • 831
    • +5.32%
    • 솔라나
    • 237,200
    • +0.98%
    • 에이다
    • 607
    • +1.17%
    • 이오스
    • 858
    • +2.75%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7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6,650
    • +3.57%
    • 체인링크
    • 19,710
    • +2.18%
    • 샌드박스
    • 485
    • +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