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중동 리스크 고조에 유가 상승 등 영향 ‘촉각’

입력 2024-04-14 14:4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스라엘 아슈켈론에서 14일(현지시간) 방공 시스템이 이란 드론을 격추하고 있다. 아슈켈론(이스라엘)/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 아슈켈론에서 14일(현지시간) 방공 시스템이 이란 드론을 격추하고 있다. 아슈켈론(이스라엘)/로이터연합뉴스

이란이 미사일·드론 등을 통해 이스라엘 영토를 겨냥한 직접적인 군사 공격을 단행한 가운데, 정유·해운 등 국내 업계에서는 확전 가능성을 우려하며 이번 사태가 글로벌 경제에 미칠 영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4일 정유업계에서는 이번 사태의 영향으로 단기적으로는 유가 상승에 따른 재고 이익을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사태가 장기화하면 글로벌 경기 위축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이어져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대한석유협회는 이번 사태가 전쟁으로 이어지면 글로벌 경기가 위축되고 그에 따른 마진 하락을 예상하고 있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한국처럼 석유가 나오지 않고 원유를 수입해 정제해서 파는 곳에선 마진 하락과 수요 위축을 겪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강동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이스라엘과 이란 상황에 따라 유가 변동성이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유가 상승이 단기적으로는 긍정적이나 고유가 장기화는 정유업에 좋지 않다. 유가 변동성이 주가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해운업계에서는 후티 반군에 의한 홍해 리스크에 이어 호르무즈 해협까지 봉쇄되지 않을지에 대해 노심초사하고 있다.

국내 해운업체들은 지난해 말 시작된 홍해 리스크로 수에즈 운하가 아닌 아프리카 희망봉을 통한 우회 루트를 이용하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당장 이란 측이 호르무즈 해협 봉쇄조치를 하지 않은 상황이라 관련한 조치는 따로 취할 수 없는 상태”라면서도 “해운업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 추이를 지켜보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석유화학업계에서는 이번 사태로 국제유가가 더 치솟으며 원가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석화업계 관계자는 “납사 가격에 등락이 있을 수는 있지만, 아시아까지 영향이 오는 데 몇 주 정도가 걸리는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면서 “사태가 장기간 지속되면 원가 부담은 더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밖에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이스라엘 현지 자동차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태 장기화로 현지 판매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오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다만 이스라엘 현지에 공장이나 연구시설 등 주요 거점은 없어 직접적인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77,000
    • +0.28%
    • 이더리움
    • 4,979,000
    • -0.72%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0.54%
    • 리플
    • 694
    • -0.86%
    • 솔라나
    • 189,800
    • -2.47%
    • 에이다
    • 548
    • +0.37%
    • 이오스
    • 813
    • +0.62%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3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0.88%
    • 체인링크
    • 20,470
    • +0.64%
    • 샌드박스
    • 469
    • +2.85%
* 24시간 변동률 기준